[현장 IS] 롯데, 에이스도 수비도 흔들렸다…4실책에 손 들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2 21:38

이형석 기자
롯데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는 흔들렸고, 수비 역시 마찬가지였다. 한 경기에 실책 4개를 기록했다.  
 
롯데는 22일 사직 두산전에서 1-13으로 졌다. 앞선 두 차례 맞대결을 통해 시즌 첫 연승과 함께 위닝시리즈를 확보한 롯데는 이날 힘 한 번 제대로 써보지 못하고 패했다.  
 
스트레일리는 1회 선두타자 허경민에게 유격수 내야 안타로 출루를 허용했다. 1사 1, 3루에서 김재환에게 1타점 우전 적시타를 내줬다. 이때 롯데 우익수 손아섭이 공을 제대로 포구하지 못하고 놓쳤다. 2루에 멈춘 선행주자 박건우는 손아섭의 실책을 확인한 뒤 3루까지 달렸다. 스트레일리는 후속 양석환에게 1타점 희생 플라이를, 김인태는 우익수 뜬공 처리했다. 결과론적으로 손아섭이 타구를 잡아 박건우를 2루까지만 보냈다면 실점을 막을 수 있었다.  
 
0-2로 뒤진 3회 두산에 빅이닝을 허용했는데, 실책이 껴있었다. 스트레일리는 허경민에게 내야 땅볼을 유도했지만, 불규칙 바운드가 발생하며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연속 안타로 1점을 더 내줘, 스코어는 0-3으로 벌어졌다. 김재환을 1루수 앞 땅볼로 유도했지만, 1루수로 선발 출전한 오윤석이 잡지 못하고 뒤로 빠트렸다. 그 사이 2루에 있던 페르난데스가 3루를 돌아 홈까지 들어왔고, 박건우는 1루에서 3루까지 진루했다. 양석환의 1타점 희생플라이와, 김인태의 적시타까지 더해 두산은 6-0까지 달아났다. 실책으로 실점이 더 늘어난 것이다.  
 
수비의 도움을 받지 못한 스트레일리는 물집이 생겨 3회를 채우지 못하고 교체됐다. 2⅓이닝 8피안타 6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수비 집중력이 떨어진 롯데는 경기 초반 상대에 기선을 제압당했고, 이틀 연속 10점을 뽑은 타선은 두산 선발 워커 로켓의 호투에 막혀 1점 밖에 내지 못했다.  
 
롯데는 7회 무사 1, 2루 김재호 타석에서 수비 시프트를 가동했는데, 2루수로 옮긴 오윤석이 평범한 타구를 다리 사이로 빠트리는 실책으로 실점이 계속됐다.  
 
패색이 짙어진 롯데는 6회 시작부터 마차도, 정훈, 안치홍 등 주전 선수를 대거 제외했다.  
 
9회에는 2사 후 권민석의 내야 땅볼 대 3루수 한동희가 실책을 범했다. 이는 포수 강태율을 마운드에 올리는 악순환으로 이어졌다.
 
부산=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