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IS] 김태형 감독 "로켓 긴 이닝 투구, 대량 득점 좋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2 22:24

이형석 기자
두산이 롯데를 꺾고 연패 탈출과 함께 5할 승률에 복귀했다.  
 
두산은 22일 사직 롯데전에서 13-1로 이겼다. 20~21일 롯데에 5-10, 9-10으로 패한 두산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웃었다. 시즌 8승 8패를 기록해, 하루 만에 5할 승률에 복귀했다.  
 
두산 선발 투수 워커 로켓은 7이닝 5피안타 1실점으로 시즌 2승(1패)째를 거뒀다. 평균자책점은 1.56에서 1.48로 조금 낮췄다. 특히 개막 후 16번째 경기에서 팀 투수 최초로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 이하·QS+)를 기록했다.  
 
타선은 1회 2점, 3회 4점을 뽑아 기선을 제압했고, 5회 8-1로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은 1~7번까지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허경민이 호수비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2타점을 올렸다. 양석환과 김인태, 김재호는 2안타 2타점씩 기록했다. 페르난데스와 박건우, 김재환도 멀티 히트를 때려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선발 투수 로캣이 이닝을 길게 끌어주며 제 역할을 충분히 잘했다"라며 "경기 초반 타자들도 집중력 있는 공격으로 점수를 많이 뽑아 경기를 쉽게 끌어갈 수 있었다"라고 했다. 이어 "내일부터 시작하는 주말 3연전 잠실 홈 팬들에게 좋은 모습과 결과를 보여줄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라고 밝혔다.
 
부산=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