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회 아카데미]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다니엘 칼루야, 남우조연상 수상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6 09:50

박정선 기자
 
다니엘 칼루야

다니엘 칼루야

 
 
영화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의 배우 다니엘 칼루야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다니엘 칼루야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온 스테이션과 돌비 극장에서 개최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Academy Awards)에서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사챠 바론 코헨,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다니엘 칼루야, '원 나이트 인 마이애미' 레슬리 오덤 주니어, '사운드 오브 메탈' 폴 라시,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키스 스탠필드를 제치고 남우조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무대에 오른 다니엘 칼루야는 "흑인 공동체, 그리고 그 공동체 단합의 힘, 연합의 힘을 배웠다. 정말 감사하고,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 한 사람이 다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저는 다시 일하러 떠날 것"이라며 "오늘은 즐길 테지만, 월요일 오전부터는 다시 일하겠다"는 소감으로 박수를 받았다.
 
'유다와 블랙 메시아'는 1960년대 후반 일리노이를 배경으로 흑인 인권과 민중 해방을 외친 혁명가 프레드 햄프턴의 치열한 삶을 그린 영화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