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NC 창단 1호 안타 주인공, 모창민 현역 '은퇴' 선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6 14:19

배중현 기자
NC다이노스의 2021스프링캠프 훈련이 19일 경남 창원시 창원NC파크와 마산야구장에서 진행됐다. 모창민이 타격연습을 하고 있다. 창원=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2.19/

NC다이노스의 2021스프링캠프 훈련이 19일 경남 창원시 창원NC파크와 마산야구장에서 진행됐다. 모창민이 타격연습을 하고 있다. 창원=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2.19/

 
NC 창단 멤버인 베테랑 내야수 모창민(36)이 현역에서 은퇴한다.
 
모창민은 지난 22일 창원에서 이동욱 감독, 김종문 단장 등과 면담하고 14년간의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 구단은 감독, 단장 면담에서 선수 의사를 확인하고 남은 시즌 현장 프런트로 팀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을 맡기기로 했다. 일정 기간 관련 교육을 받은 뒤 전력분석과 스카우트 업무를 맡을 예정이다.  
 
모창민은 "이번 시즌 퓨처스에서 시작하면서 내가 열심히 하는 후배들에게 기회를 뺏는 건 아닌지 생각을 했다. 팀에 좋은 후배들이 많고,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는 팀의 방향성을 생각해보니 지금 내가 어떤 선택을 해야 팀과 후배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줄 수 있을지 판단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모창민은 충장중-광주제일고-성균관대를 거쳐 2008년 신인 2차 1라운드(전체 3순위)로 SK에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NC에는 2013년 신생팀 특별지명으로 합류해 팀의 첫 1군 무대 도전부터 함께했다. 2018시즌을 마친 뒤에는 FA(자유계약선수) 3년, 최대 20억원 계약을 하기도 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타율 0.282, 92홈런, 439타점이다. 2013년 4월 2일 마산 롯데전에서 팀의 창단 첫 번째 안타를 때려낸 주인공이기도 하다.  
 
모창민은 "지금까지 현역 생활을 할 수 있게 도움 주신 구단주님과 구단 관계자분들, 팀 동료들에게 감사하다. 팬들에게 받은 응원과 사랑을 평생 마음속에 간직하겠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야구할 수 있도록 서포트해주신 사랑하는 부모님, 야구선수 아내로 지금까지 고생하고 힘든 시간을 버티고 응원해 준 사랑하는 아내 그리고 두 딸(하은·하율)에게 고맙고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NC는 은퇴식 여부는 추후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