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승전 '친환경'…전기차 배송 나서는 유통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7 07:01

안민구 기자

슈퍼, 온라인몰에 이어 편의점도 도입

CU의 전기차 배송 차량이 물류센터를 빠져나가고 있다. CU 제공

CU의 전기차 배송 차량이 물류센터를 빠져나가고 있다. CU 제공

 
유통 업계가 '전기차 배송'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배송 시 발생하는 '탄소발자국'을 줄여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전기차 특성상 주택 바로 옆에 차량을 세워도 소음이 발생하지 않아 민원이 발생할 일도 없다. 업계는 운행 비용이 경제적이고 유지비도 낮아 전기차 배송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기 택배차로 '녹색물류'
 
26일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씨유(CU)는 최근 점포에 상품을 공급하는 배송 차량에 전기차를 도입했다.
 
CU가 이번에 도입한 전기차는 기아 '봉고EV' 모델로,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BGF로지스광주에서 운영하는 배송 차량이다. 
 
해당 차량은 서울 강남 지역의 중대형 점포들을 대상으로 상온 상품의 배송을 전담하게 된다. BGF로지스광주는 본격적인 전기차 운영을 위해 물류센터 내에 전기차 충전 시설도 별도로 설치할 예정이다.
 
CU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올해 하반기까지 시범 운영을 거쳐 물류 효율과 환경적 효익 등을 검토, 향후 다른 물류센터로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CU가 점포 물류 배송에 전기차를 활용했다면, 롯데슈퍼는 지난 2월부터 송파점·신천점 등 수도권 일부 점포에서 전기차 11대를 고객용 물품 배송용 차량으로 투입했다. 
 
롯데슈퍼는 연내 100대까지 전기차를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롯데슈퍼 관계자는 “최근 착한 소비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친환경 제품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이에 발맞춰 온라인 주문을 환경친화적인 수단으로 대체하고 고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전기차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택배 물량이 많은 온라인몰도 앞다퉈 전기차 배송에 힘을 주고 있다.
 
SSG닷컴 전기 배송차. SSG닷컴

SSG닷컴 전기 배송차. SSG닷컴

 
신세계그룹 통합 온라인몰인 SSG닷컴은 지난해 말부터 현대글로비스와 손잡고 콜드체인(저온유통 시스템)을 갖춘 전기 배송차를 도입해 시범 운영 중이다. 
 
경기도 김포에 있는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인 '네오 003'에 전기 배송차를 투입해 실제 배송 현장에 이용하고 있다. 
 
SSG닷컴 관계자는 "냉장·냉동 기능이 탑재된 전기차가 도입된 것은 SSG닷컴이 처음"이라며" 향후 전기 배송차 도입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쿠팡은 2019년 대구 배송 캠프에 충전소를 설치하고 전기 쿠팡카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쿠팡 관계자는 "매일 고객의 집 앞을 찾아가는 전국의 배송 차량을 전기차로 바꾸는 도전을 이어갈 것"이라며 "친환경 배송은 로켓배송의 또 다른 혁신이다"고 강조했다. 
 
 


소음 적고 유지비 저렴…택배에 '안성맞춤'


 
유통 기업들이 택배 차량으로 전기차를 주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친환경'에 있다.
 
전기차는 주행 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아 미세먼지·이산화탄소·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경유 택배 차량 1대를 전기 택배 차량으로 대체하면 1년 동안 30년생 소나무 730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다.
 
롯데슈퍼가 도입한 친환경 전기차. 롯데슈퍼 제공

롯데슈퍼가 도입한 친환경 전기차. 롯데슈퍼 제공

 
롯데슈퍼 관계자는 "연간 400대가 넘는 온라인 배송 차량을 운영하고 있는데 연간 약 1000만㎞를 이동하고 100만ℓ의 경유를 소비하고 있다"며 "전기차 도입으로 디젤 사용량이 많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SG닷컴 관계자 역시 "전기차를 이용하면 경유차보다 하루 온실가스 배출량을 약 56% 줄일 수 있을 것이다"고 예상했다.

 
전기차는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강점을 보인다. 당장 운행 비용이 경제적이고 유지비가 낮다. 여기에 정부·지자체의 보조금도 받을 수 있고, 공영주차장 주차비와 고속도로 통행료 등도 할인받을 수 있다. 
 
여기에 전기차의 단점으로 꼽히는 주행 가능 거리에 따른 불안도 적은 편이다.
 
업계 관계자는 "택배차는 노선버스처럼 운행 패턴이 비교적 일정하다"며 "예상 가능한 범위 내에서 주행하므로 전력이 부족해 운행에 제약을 받는 일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더욱이 전기차는 작은 골목길을 주로 운행하는 택배 업무에서 더 빛을 발한다. 소음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덕분에 주택 바로 옆에 차를 세워도 소음과 관련한 민원이 발생할 일이 없다. 
 
업계의 이런 움직임에 정부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2만5000대 규모의 전기 화물차에 구매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년(8200대)보다 1만7000여 대 늘어난 숫자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