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MLB 데뷔전 4⅓이닝 2실점…존재감 빛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7 12:59

 
 
MLB 데뷔 꿈을 이룬 텍사스 투수 양현종 [AP=연합뉴스]

MLB 데뷔 꿈을 이룬 텍사스 투수 양현종 [AP=연합뉴스]

 
새로운 도전을 위해 미국으로 떠난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마침내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MLB) 마운드를 밟았다.  
 
텍사스 구단은 27일(한국시각)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 홈 경기에 앞서 "대체 훈련지에 있던 왼손 투수 양현종과 MLB 계약을 하고, 외야수 레오디타베라스를 내려보낸다"고 발표했다. 양현종은 등 번호 36번을 달고 콜업돼 곧바로 불펜에 대기했다.  
 
MLB 데뷔 기회는 즉시 찾아왔다. 양현종은 팀이 4-7로 뒤진 3회 초 2사 2루에서 선발 투수 조던 라일스에 이은 두 번째 투수로 구원 등판했다. 박찬호(2002~2005)와 추신수(2014~2020)에 이어 한국인 선수로는 역대 세 번째로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MLB 무대에 섰다.  
 
양현종은 첫 타자 앤서니 랜던을 2루수 플라이로 막고 무사히 이닝을 마쳤다. 4회 초는 삼자범퇴. 특히 앞선 이닝에서 연속 타자 홈런을 쳤던 저스틴 업튼과 알버트 푸홀스를 범타로 돌려세우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양현종은 5회 초에도 호세 이글레시아스, 커트 스즈키, 데이비드 플레처를 차례로 잡아냈다. MLB에서 만난 첫 7타자를 공 21개로 범타 처리하며 기세를 올렸다.  
 
첫 실점은 6회 초 나왔다. 양현종은 투타를 겸업하는 '괴물' 오타니 쇼헤이와 첫 맞대결에서 초구에 기습적인 내야 안타를 맞았다. 다음 타자 마이크 트라웃에게도 2루수 쪽 내야 안타를 내줬다. 안타 두 개 모두 정상 수비였다면 땅볼로 아웃될 타구였지만, 수비 시프트 실패로 안타가 돼 더 아쉬웠다.  
 
양현종은 무사 1·2루에서 랜던을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냈지만, 결국 다음 타자 자레드월시에게 중월 적시타를 맞아 오타니의 득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이어진 1사 2·3루에서는 업튼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워 MLB 1호 탈삼진을 신고했고, 다음 타자 푸홀스까지 유격수 땅볼로 솎아내 위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양현종은 7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가 선두 타자 이글레시아스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다. MLB 첫 피홈런. 그래도 흔들리지 않았다. 스즈키의 안타로 이어진 무사 1루에서 후속 세 타자를 차례로 범타 처리했다. 오래 기다린 MLB 첫 등판은 그렇게 마무리 됐다.  
 
양현종의 데뷔전 최종 성적은 4와 3분의 1이닝 5피안타(1피홈런) 1탈삼진 2실점이다. 그는 선발 투수 라일스(2와 3분의 2이닝 7실점)보다 안정적인 모습으로 확실한 존재감을 알렸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