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 개선' 선언한 아모레, 1분기 실적 반등 성공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8 14:22

서지영 기자
 
아모레퍼시픽 럭셔리브랜드 설화수 모델 송혜교.           아모레 제공

아모레퍼시픽 럭셔리브랜드 설화수 모델 송혜교. 아모레 제공

 

아모레퍼시픽(이하 아모레)이 올해 1분기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오프라인 유통을 최소화하고, 디지털 체질 개선을 시작한 데 따른 성과를 보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8일 올해 1분기 매출 1조3875억원, 영업이익 1977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8.5%, 영업이익은 191.1% 증가한 수치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의 실적이 1분기 반등에 큰 힘을 보탰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0.8% 증가한 1조2528억원, 영업이익은 189.2% 늘어난 1762억원이었다. 
 
국내 사업은 매출 8135억원, 영업이익 1253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각각 6.9%, 44.7% 증가한 수치다. 해외 사업은 매출이 4474억원으로 19.6%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523억원을 달성하면서 흑자 전환했다.
 
체질 개선이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고 있다. 이번 1분기에 온라인 매출이 30% 이상 증가했고, 면세 채널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자음생·진설’ 라인에 힘을 주고 있는 럭셔리 브랜드 설화수를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재편하며 화장품 부분의 영업이익이 늘어났다. 
 
해외 시장도 성과가 나쁘지 않았다. 전체 매출이 20% 성장하면서 영업이익이 흑자를 기록했다.  
 
특히 중국에서는 ‘3.8 부녀절’에서 설화수 등이 높은 성과를 달성하고 온라인 채널에서 선전하며 전체 매출이 30% 중반 성장했다. 태국과 베트남에서는 설화수·라네즈 등의 선호도가 높았고, 북미 시장에서는 ‘아마존’ 등 온라인 채널에서의 매출이 확대됐다. 유럽에서는 이니스프리가 ‘세포라’에 입점하며 멀티 브랜드숍을 중심으로 성장했다.
 
아모레는 올해도 디지털 대전환과 사업 체질 개선 등 경영 전략을 지속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브랜드 고유 가치와 시대 정신을 반영한 '엔진 프로덕트'를 육성하고, 국내외 디지털 플랫폼과 협업을 가속화해 온라인 채널 성장세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또 수익성 개선을 위한 사업 체질 개선 작업도 지속하며, 건강기능식품과 더마 코스메틱 등 신성장 동력도 육성할 방침이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