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장 찾은 롯데 신동빈, 신세계 정용진 "내 도발에 등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8 08:54

SSG 랜더스 유니폼을 정용진 SSG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SSG 랜더스 유니폼을 정용진 SSG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야구장 밖에서도 도발은 이어진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전날 야구장을 방문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방문에 대해 "내가 도발했기 때문"이라고 SNS를 통해 이야기했다.
 
SSG 랜더스 구단주인 정용진 부회장은 27일 늦은 밤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를 통해 "내가 롯데를 도발했기 때문에 동빈이형(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야구장에 왔다. 동빈이형은 원래 야구에 관심이 없었는데, 내가 도발하니까 제스쳐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 자이언츠 구단주인 신동빈 회장은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LG 트윈스 경기를 관전했다. 신 회장의 야구장 방문은 2015년 9월 11일 홈인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 이후 6년만이다. 신 회장은 롯데가 0-4로 뒤진 7회말까지 경기를 관전했다.
 
정 부회장은 SK 와이번스를 인수해 랜더스를 창단한 뒤 유통 라이벌인 롯데를 자극했다. "롯데가 본업(유통)과 야구를 서로 연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본다. 우리는 본업과 연결할 것이다. 게임에선 우리가 질 수 있어도 마케팅에서만큼은 반드시 이기겠다. 롯데가 어쩔 수 없이 우리를 쫓아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7일 잠실 홋데-LG전을 지켜보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27일 잠실 홋데-LG전을 지켜보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의 방문이 자신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셜미디어를 통해 약 1시간 야구와 관련된 내용을 말했다. 롯데 관계자는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고자 선수단 모두의 자택으로 각각 한우 정육세트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정용진 회장이 개막전 승리의 주역이었던 최주환과 최정에게 '용진이 형 상'이란 이름으로 한우를 보낸 것과 오버랩된다.
 
정 부회장은 경기 도중 퇴장한 신 회장을 계속해서 자극했다. 그는 "야구를 좋아하면 나가지 않는다. 야구를 좋아했다면 지금까지 야구장에 그렇게 오지 않을 수는 없다. 내가 도발하니까 그제서야 야구장에 온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계속 도발하겠다, 내가 도발하자 롯데가 불쾌한 것 같은데, 그렇게 불쾌할 때 더 좋은 정책이 나온다. 롯데를 계속 불쾌하게 만들어서 더 좋은 야구를 하게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롯데랑 사이가 안 좋거나 그런 건 아니다"라며 "이런 라이벌 구도를 통해 야구판이 더 커지길 원한다. 지금이라도 동빈이형이 연락해서 '너 그만하라'고 얘기하면 그만하겠다. 하지만 아직 전화가 안 왔다"고 했다. 정 부회장은 "넥센 히어로즈 시절 영입하려 했으나 거절당했다. 키움을 이겼을 때 기분이 좋았다. (키움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인)허민씨와 친하지만 키움은 이기고 싶다"고 발언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