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압도적 그래픽 대형 신작 5종 눈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9 15:13

권오용 기자

PC 2종, 모바일 1종, 모바일·PC 1종, 콘솔 1종 공개
김민규 대표 “크고 확실한 ‘플래그십’, 작아도 명확한 ‘엣지’ 집중”

29일 라인게임즈 라인업 발표회에서 이승호 디렉터가 '더 밴시'를 소개하고 있다.

29일 라인게임즈 라인업 발표회에서 이승호 디렉터가 '더 밴시'를 소개하고 있다.

 
라인게임즈가 압도적 그래픽이 인상적인 대형 신작들을 공개했다. 이들은 PC 온라인, 모바일, 콘솔, 크로스 플랫폼 등 다양한 플랫폼을 공략할 라인게임즈의 플래그십 타이틀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라인게임즈는 29일 라인업 발표회 ‘LPG 2021’를 갖고 신작 5종을 공개했다.  
 
PC 온라인 액션 RPG ‘더 밴시’, 어드벤처 RPG ‘크리스탈 하츠2: 차원의 나침반’, 모바일·PC용 ‘언디셈버’, 콘솔 타이틀 ‘프로젝트 하우스홀드’, PC 온라인 게임 ‘퀀텀 나이츠’ 등이다.  
 
연내 선보일 작품은 ‘더 밴시’와 ‘언디셈버’ 2종이다.
 
픽셀크루즈가 개발 중인 ‘더 밴시’는 PC 온라인 액션 RPG다. 언리얼엔진4를 기반으로 구현된 실사에 근접한 그래픽과 전투 쾌감을 극대화하는 짜릿한 타격감, 직업이 아닌 장비의 제작과 증폭을 통해 이뤄지는 독특한 성장 방식 등이 주요 특징이다. 연내 스팀 앞서 해보기(얼리엑세스)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4분기 출시 목표인 ‘언디셈버’는 니즈게임즈의 데뷔작이다. 모바일·PC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하는 언디셈버는 언리얼엔진4 기반의 정교한 그래픽과 박진감 넘치는 액션, 파밍, 스킬 조합을 통한 캐릭터 성장의 재미에 초첨을 맞춘 RPG(핵앤슬래시)다.  
 
넷마블에프앤씨가 개발 중인 ‘크리스탈 하츠2: 차원의 나침반’은 2022년 출시 예정인 모바일 어드벤처 RPG다. 전작에서 호평받은 동화 같은 따뜻한 감성을 계승 발전시켰으며, 기술적으로 진보한 하이엔드 그래픽을 적용해 배경인 ‘아르칸 대륙’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모험 콘텐트를 경험할 수 있다.
 
스페이즈다이브게임즈가 개발하고 있는 PC 온라인 TPS 슈팅 타이틀 ‘퀀텀 나이츠’.

스페이즈다이브게임즈가 개발하고 있는 PC 온라인 TPS 슈팅 타이틀 ‘퀀텀 나이츠’.

29일 처음 공개된 콘솔 타이틀 ‘프로젝트 하우스홀드’.

29일 처음 공개된 콘솔 타이틀 ‘프로젝트 하우스홀드’.

 
2022년 출시 예정인 PC 온라인 게임 ‘퀀텀 나이츠’는 TPS 슈팅 액션 장르다. 마법과 총기가 조화된 중세 판타지 오픈월드를 배경으로, 슈터의 전투 매커니즘과 경쾌한 이동 시스템 등이 결합돼 스타일리시한 전투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페이스다이브게임즈에서 제작 중으로 스팀과 라인게임즈 자체 플랫폼 플로어(FLOOR)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처음 공개된 ‘프로젝트 하우스홀드’는 인기 콘솔게임 ‘베리드 스타즈’를 개발한 스튜디오 라르고에서 자체 제작 중인 어드벤처 RPG다. 현대 서울을 배경으로 무속이 기반이 된 초능력자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29일 라인게임즈 라인업 발표회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김민규 대표.

29일 라인게임즈 라인업 발표회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김민규 대표.

 
김민규 라인게임즈 대표는 이날 기조 발표에서 “라인게임즈가 이제 4년 됐다. 그동안 왜 조용했느냐 질문을 많이 받았다”며 “라인게임즈가 퍼블리셔로 완성된 게임을 가져와 출시에 집중했다면 더 많은 게임을 출시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스튜디오얼라이언스(개발사 연합체)로서 각 스튜디오들과 함께 초기부터 게임을 빌드업하면서 저희 세계가 있는 게임을 만들어가고자 했다. 그동안 공백기는 그런 관점에서 봐달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번 신작들이 '플래그십'과 '엣지'에 초점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그는 "스튜디오얼라이언스라는 방향 아래 ‘플래그십’처럼 매우 크고 확실하게, 또 조금 작더라도 명확한 ‘엣지’를 가지고 빠르게 이 두 가지 키워드에 집중했다"며 "이는 더 치열해지는 경쟁에서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콘솔 게임 개발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는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패미콤과 슈퍼패미콤을 플레이하며 성장한 세대다. 저처럼 평생 잊지 못할 그 시절 인생 게임이 있을 것이다”며 “콘솔 게임이 만들어내는 재미와 IP 애정은 다른 플랫폼과는 결이 다른 부분이 있다. 그래서 콘솔 게임에 대한 개발을 포기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