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신영철 감독 우리카드와 3년 재계약…"창단 첫 우승 위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03 10:45

이형석 기자
 
우리카드 배구단은 신영철 감독(57)과 3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우리카드는 3일 "신영철 감독이 3년 계약 연장을 맺어 2024년까지 팀을 이끈다"라며 "계약 세부조건을 상호 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2018년 우리카드 3대 감독에 부임한 신영철 감독은 우리카드를 강팀 반열에 올려놓았다. 취임 첫해 우리카드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2019~20시즌에는 정규리그 1위, 2020~21시즌에는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달성했다. 
 
신영철 감독은 나경복과 하승우, 한성정을 V리그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시키는 지도력을 발휘했다. 또 고참 하현용과 최석기를 센터로 중용하면서 신구 조화를 통해 탄탄한 조직력을 갖춘 팀으로 만들었다.  
 
우리카드는 "신영철 감독 선임 이후 우리카드 배구단은 강팀으로 변화했고, 탁월한 지도력과 선수단 관리 등 능력을 높게 평가해 신영철 감독과 재계약 했다"고 밝혔다.  
 
신영철 감독은 "다시 한번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리며, 우리카드 배구단이 장기적으로 강팀으로 자리매김하고, 반드시 창단 첫 우승을 위해 선수들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