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테라 제쳤다'…곰표 밀맥주, 편의점 판매 1위 올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06 16:10

안민구 기자
편의점 CU 직원이 곰표 밀맥주를 소개하고 있다. CU 제공

편의점 CU 직원이 곰표 밀맥주를 소개하고 있다. CU 제공

편의점 씨유(CU)에서 판매하고 있는 '곰표 밀맥주'가 카스 등 전통의 강호들을 꺾고 편의점 맥주 매출 1위에 올랐다.
 
CU는 지난달 29일 국내 1호 위탁생산 수제 맥주로 곰표 밀맥주의 물량을 대량 공급하기 시작한 뒤 이틀 만에 카스와 테라, 하이네켄 등을 제치고 국산, 수입 맥주를 통틀어 매출 1위에 올랐다고 6일 밝혔다. 
 
지난 30여 년 동안 편의점 맥주 시장에서 단독으로 판매하는 차별화 제품이 대형 제조사 제품을 누르고 1위에 오른 건 곰표 밀맥주가 처음이다.
 
곰표 밀맥주는 최근 하루 판매량이 15만개를 넘어서며 압도적인 판매량을 기록 중이다. 하루 치 판매량이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20만개)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곰표 밀맥주는 지난해 5월 첫 출시 이후 공급 물량 부족으로 최근까지 품절 사태를 겪기도 했다. 생산량을 큰 폭으로 늘린 건 최근 주류 제조 면허를 가진 제조사가 타 제조업체의 시설을 이용한 주류 위탁생산이 가능해지도록 관련 규제가 완화된 덕이다. 
 
덕분에 곰표 밀맥주 제조사인 세븐브로이는 롯데칠성음료에 위탁생산을 맡겨 지난해보다 생산 물량을 15배나 더 늘렸다.
 
곰표 밀맥주의 흥행 덕에 CU의 수제 맥주 매출도 연일 신기록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처음 국산 맥주 중 매출 비중 10% 선을 넘긴 데 이어, 최근에는 이 비중이 28.1%까지 치솟았다. 곰표 밀맥주 후속 제품인 ‘말표 흑맥주’와 ‘오렌지는 늘 옳다’ 등 이색 맥주들도 관심을 얻고 있다. 덕분에 최근 일주일 동안 CU 수제 맥주의 전년 대비 매출은 365.5%가 껑충 뛰었다.
 
CU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국내 첫 수제 맥주 위탁생산으로 물량이 늘어난 곰표 밀맥주가 그동안 잠재된 수요를 흡수하며 편의점 맥주 시장에 지각 변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새로운 맛의 맥주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앞으로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담은 신제품들을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