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남양유업 등 34곳, 50% 이상 오너가 지분으로 절대권력 구축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10 12:03

김두용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지난 4일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최근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로 빚어진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다 흐르는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지난 4일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최근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로 빚어진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다 흐르는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상장사 중 50% 이상 지분으로 절대권력을 구축하고 있는 오너가가 34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회장 퇴진 파문까지 일어난 남양유업도 개인주주가 50% 이상 지분율을 갖고 있다.    
 
한국CXO연구소는 10일 ‘국내 상장사 중 50% 넘게 지분 보유한 개인주주 현황 분석’ 결과에서 2500곳이 넘는 국내 상장사를 대상으로 법인과 기관을 제외하고 34명의 개인주주가 회사 지분을 50% 이상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주회사에서 50% 넘는 지분을 보유한 개인주주는 본 조사에서 제외했고, 보유 주식 비율은 지난 6일 기준이다.  
 
개별 상장사에서 50% 지분에 1주 이상의 주식이 더해지면 다른 주주들의 눈치를 볼 필요 없이 이사회 승인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절대 경영권을 갖게 된다. 오너가의 이사회 진출 비율이 10%대 이하로 낮아 그나마 독립적이고 투명한 경영 시스템을 구축한 곳은 단 6곳(17.6%)에 불과했다.  
 
지분율이 가장 높은 주인공은 교촌에프앤비 창업자인 권원강 전 교촌회장 것으로 확인됐다. 권 전 회장은 교촌에프앤비 지분을 73.1%나 보유하고 있다. 특수관계인 지분까지 합치면 74.13%로 더 높아진다. 다른 주주들로부터 경영권 분쟁과 같은 외부 공격을 당할 확률이 희박한 셈이다.  
 
에스티오 CEO로 활약하고 있는 김흥수 대표이사도 지분율이 67.73%에 달했다. 자이글의 이진희 대표이사 역시 66.17%나 되는 높은 주식을 보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외 TS트릴리온 장기영 대표이사(64.35%), 케어젠 정용지 대표이사(63.55%), 유니테크노 이좌영 대표이사(62.39%), 린드먼아시아 김진하 대표이사(61.85%), 서산 염종학 최대주주(60.02%)도 개인 주식 비율이 60%를 넘어섰다.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해 ‘불가리스 파문’으로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는 남양유업의 홍원식 전 회장도 51.58%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개인주주 지분이 50% 넘는 34개 상장사 중 개별(별도) 재무제표 기준 작년 매출액이 가장 큰 곳은 남양유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매출액은 9360억원으로 조사 대상 34곳 중 유일하게 매출 5000억원을 넘어섰다.  
 
이어 교촌에프앤비(4358억원), 일진머티리얼즈(2917억원), 연우(2456억원), 클리오(2110억원), 대양전기공업(16801억원), 푸드나무(1147억원), 풀무원(1085억원), 에스디생명공학(1006억원) 등도 매출 10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게다가 남양유업은 폐쇄적인 방식으로 이사회를 운영하는 경향이 짙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양유업의 이사회는 사내이사 4명, 사외이사 2명으로 총 6명이다. 이중 홍원식 전 회장을 포함해 지송죽 이사, 홍진석 상무 오너가 3명이 이사회에 포함됐다. 
 
지송죽 이사는 홍원식 회장의 모친이고, 홍진석 상무는 홍 회장의 아들이다. 홍 상무는 지난달 보직 해임된 상태다. 
 
현재 기준으로 볼 때 이사회 중 50%인 절반이 가족 구성원으로 채워졌다. 이중 지송죽 이사는 1929년생으로 올해 93세로 고령이다. 최근 3년간 지송죽 이사의 이사회 참석률은 0%이다.  
 
와토스코리아의 이사회 구성은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1명으로 총 4명이다. 이중 사내이사 3명은 송공석 대표이사(지분 50.76%)를 비롯해 송 대표이사의 자녀들인 송태양·송태광 사내이사 2명 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사회 멤버 4명 중 3명이 아버지와 자녀들로 구성됐다. 사실상 ‘가족 회사’라는 이미지를 주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