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스 파문' 남양유업, 비대위 체제 전환…소유·경영 분리 추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10 14:46

안민구 기자
남양유업 CI.

남양유업 CI.

 
남양유업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전환해 경영 쇄신에 나선다.

 
남양유업은 지난 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비대위를 꾸려 경영 쇄신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비대위는 대주주에게 소유와 경영 분리를 위한 지배구조 개선도 요청하기로 했다. 
 
비대위원장은 남양유업 세종공장의 정재연 공장장(부장)이 맡는다. 
 
앞서 지난 4일 홍원식(71) 남양유업 회장이 사퇴하면서, 구체적인 남양유업의 경영 쇄신책과 지배구조에 관심이 쏠린 바 있다. 홍 회장은 지난달 13일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로 사회적 논란이 발생하자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남양유업은 이날 통화에서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한 이광범 대표이사는 법적 절차에 따라 후임 경영인이 선정될 때까지만 직을 유지한다"고 전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