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사전계약 조기 종료…"올해 생산 목표 넘어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11 16:26

안민구 기자
기아가 최초 전용 전기차 'EV6(사진)'의 사전예약을 당초 계획보다 2주 이상 앞당겨 종료한다.
 
기아는 EV6 사전예약이 올해 생산목표를 크게 웃돌아 사전예약 접수 일정을 단축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아는 올해 EV6를 1만3000대 생산할 예정이나 지난 3월31일부터 접수된 EV6 사전예약대수는 40여일 만에 3만대를 넘어섰다.
 
기아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원활한 차량 인도를 위해 이달 말로 예정된 사전예약 접수 마감일을 오는 14일로 앞당긴다"고 설명했다.
 
EV6 모델 별 구체적인 사전예약 비율은 스탠다드 9%, 롱레인지 66%, GT라인 20%, GT 5%다. 절반 넘는 고객이 롱레인지 모델을 선택했다. 전기차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중시하는 고객 관심이 반영된 결과다.
 
또한 기아는 이번 EV6 사전예약을 통해 최초로 온라인 예약접수 방식을 도입했다. 그 결과 개인고객 54%가 온라인으로 참여하며 높은 반응을 보였다.
 
기아는 EV6 국내 사전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의 트림, 옵션, 색상 등을 선택하는 계약전환(프리오더) 기간을 통해 우선적으로 EV6 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출시 일정 등은 고객에게 별도 안내된다. 
 
사전계약에 참여하지 못한 소비자는 사전계약자 프리오더 기간이 끝난 후 기아 판매거점에서 계약 접수가 가능하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