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토 승부식 38회차, 국내?외 프로축구 및 야구, 농구 등 다양한 종목 선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13 12:00

안희수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국내∙외 다양한 스포츠를 대상으로 한 고정 배당률 게임 ‘프로토(Proto) 승부식 38회차’의 발매를 오는 14일 오후 2시부터 개시한다.  

 
이번 회차는 14일부터 17일까지 펼쳐지는 국내∙외 축구(K리그1, K리그2, EPL, 잉글랜드 FA컵, 라리가, 세리에A, 분데스리가, 리그앙, 에레디비시, J리그, MLS), 야구(MLB, KBO, NPB) 및 농구(NBA) 등 총 585게임을 대상으로 스포츠팬을 찾아간다.  
 
먼저, 각 컨퍼런스 플레이오프 진출 마지노선인 8위에 오르기 위해 치열한 순위 경쟁을 치르고 있는 NBA 경기들이 이번 회차 대상경기에 다수 포함됐다.
 
NBA 대상경기는 15일(토) 오전 8시에 캐피탈원아레나에서 열리는 워싱턴-클리블랜드(44~46경기)전을 시작으로 디트로이트-덴버(62~64경기)전, 필라델피아-올랜도(65~67경기)전 등이 순차적으로 열리며, 각각 일반, 핸디캡, 언더/오버 게임으로 토토팬들을 찾아간다.  
 
각 팀들이 69~70경기를 치른 상황에서, 동부에서는 마이애미, 보스턴, 샬럿, 인디애나, 워싱턴이 6~8위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치르고 있고, 서부에서는 포틀랜드, LA레이커스, 골든스테이트, 멤피스가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시즌은 막바지에 이르러서야 플레이오프 진출팀이 모두 결정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농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이번 회차에는 상위권 순위 다툼이 뜨겁게 펼쳐지고 있는 한국 프로야구(KBO) 각 팀들의 경기가 포함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현재 KBO는 삼성이 선두 자리를 차지한 가운데, 2위 SSG에 이어 NC, 두산, kt, LG가 공동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주 경기 결과에 따라 선두권 팀들의 희비가 엇갈릴 수 있어 더욱 치열한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유럽 축구에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등 다양한 유럽 빅리그의 경기들도 대거 대상 경기로 지정됐다.  
 
EPL에서는 뉴캐슬-맨체스터시티(34~37경기), 토트넘-울버햄튼(397-399경기), 웨스트브롬위치-리버풀(445-447경기)전 등 인기 팀들이 포함된 경기가 선정됐고, 라리가에서는 빌바오-레알마드리드(457-459경기), AT마드리드-오사수나(460-463경기), 바르셀로나-셀타비고(464-467경기)전 등 상위권 팀들의 경기가 포함됐다.  
 
이어 분데스리가에서는 브라이부르크-바이에른뮌헨(191~194경기), 마인츠05-도르트문트(448-450경기), 라이프치히-볼프스부르크(522-524경기)전 등이 해외 축구팬들을 찾아간다.  
 
이와 관련해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주말 발행되는 프로토 승부식 게임은 국∙내외 다양한 스포츠를 대상으로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라며, “소액과 소조합이 가능한만큼, 선택과 집중을 통해 많은 참가자들이 적중의 기쁨을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토 승부식 38회차의 모든 게임은 각 경기 시작 10분전까지 참여할 수 있다. 또한 대상 경기의 정보는 현지 사정에 따라 언제든지 변경될 수 있기 때문에 참여 전 다시 한 번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