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 찾은 신본기 인사에 박수로 화답한 롯데 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14 19:02

김효경 기자
KT 위즈 내야수 신본기. 김민규 기자

KT 위즈 내야수 신본기. 김민규 기자

14일 롯데-KT전이 열린 부산 사직구장. 1회 초 KT 7번 타자 신본기(32)가 타석에 들어서면서 관중석을 향해 세 차례 고개를 숙였다. 10년 동안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하는 감사 인사였다. 관중석에서도 박수가 나왔다.
 
신본기는 2012년 동아대를 졸업하고 롯데에 입단했다. 화려하진 않았지만 그는 탄탄한 수비를 앞세워 소금 같은 역할을 했다. 그리고 지난 겨울 투수 박시영과 함께 KT로 트레이드됐다. 9년간 뛴 정든 고향팀을 떠나게 됐지만, 롯데의 배려로 스프링캠프 전까지는 사직구장에서 훈련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올시즌 들어 처음으로 KT가 부산 원정을 오게 되면서 신본기는 관중들에게 인사를 했다.
 
신본기는 KT에서도 롯데에서와 마찬가지로 훌륭한 백업 내야수 역할을 해내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는 부상중인 황재균을 대신해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7번 타자로 나선 신본기는 1회 초 2-0으로 앞선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2루 땅볼을 쳤고, 1루주자 박경수가 아웃되는 사이 1루에 도착했다. 내야 땅볼이었지만 타점 하나를 추가했다.
 
부산=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