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탕 IS]펌블·펌블·악송구·악송구...투수 괴롭힌 SSG 야수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17 21:53

안희수 기자
SSG 수비가 흔들렸다. SSG 제공

SSG 수비가 흔들렸다. SSG 제공

 
SSG 수비가 마운드 위 투수를 괴롭혔다.  

 
SSG는 17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3-8로 패했다. 타선은 경기 초반 두산 선발 투수 최원준을 전혀 공략하지 못했다. 선발 오원석은 분투했지만 수비에 발목잡혔다.  
 
오원석은 2회 초 선두 타자 김재환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후속 타자 양석환에게도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김인태에게 병살타를 유도했고, 강승호에게 볼넷을 내준 뒤 상대한 김재호도 범타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3회도 실점은 없었다. 그러나 투수 구가 늘었다. 야수 실책 탓이다. 무사 1루에서 허경민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는데, 유격수 박성한이 바운드 위치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타구를 잡았다가 놓쳤다. 후속 동작은 재빨랐다. 토스해 선행(1루) 주자를 잡아냈다. 이 상황에서 2루수 최항의 송구도 1루를 크게 벗어났다. 포구자(1루수)가 받을 준비를 하지 못했는지, 팔 스윙을 한 번 했다가 멈추고 재차 했다. 마치 공을 패대기치는 것처럼 이상한 송구가 나왔다.  
 
타자 주자 허경민은 2루로 진루하지 못했다. 오원석은 후속 타자 박건우와 김재환을 각각 중견수 뜬공과 1루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그러나 4회 다시 한번 실책이 나왔다. 오원석이 1사 1루에서 상대한 강승호에게 평범한 땅볼을 유도했는데, 또 펌블을 범했다. 공을 몸 가운데로 끌어들여 포구를 시도한 점은 정석이다. 그러나 글러브질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타자 주자가 박성한의 뒤늦은 송구보다 한 발 먼저 1루를 밟았다.  
 
SSG 박성한. SSG 제공

SSG 박성한. SSG 제공

 
오원석은 후속 김재호에게 볼넷을 내주며 만루에 놓였다. 장승현을 뜬공 처리했지만, 이어진 허경민과의 승부에서 중전 안타를 맞았다.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여기서 베테랑 포수 이재원마저 실책을 범했다. 중견수 최지훈의 홈 송구를 받은 뒤 오버런한 타자 주자 허경민을 잡기 위해 2루에 송구했지만, 유격수와 2루수의 키를 넘어갔다. 3루까지 진루했던 김재호가 홈을 밟았다.  
 
오원석은 흔들렸다. 후속 페르난데스와 박건우에게 각각 사구와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이 상황에서 앞서 홈런을 허용한 김재환을 삼진 처리했다. 6구 모두 직구 승부를 해 헛스윙을 유도했다.  
 
SSG 야수진은 5회 공격에서 두산 선발 최원준으로부터 추신수가 적시타를 치며 1점을 뽑아냈다.  7회도 최지훈이 적시타, 추신수가 땅볼 타점을 올리며 2점을 추가했다. 그러나 이미 넘어간 전세는 바뀌지 않았다. SSG가 4연승 뒤 3연패를 당했다. 기본기가 흔들렸다. 이길 수 가 없었다. 
 
인천=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