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IS]안타 2개 놓친 허경민, 결국 박세웅 6이닝 퍼펙트 격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22 19:16

안희수 기자
 
결국 허경민(31·두산)이 박세웅(26)의 퍼펙트 행진을 깨뜨렸다. 
 
롯데 우완 박세웅은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말 3연전 2차전에 선발 등판, 6회까지 퍼펙트 투구를 하며 대기록 달성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앞선 두 차례 승부에서 안타를 놓친 허경민이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박세웅과 허경민은 1회 말 선두 타자 승부를 펼쳤다. 박세웅은 올 시즌 타율 0.359를 기록하며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허경민에게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포심 패스트볼을 던졌고, 유격수 앞으로 강하게 흐르는 타구가 허용했다. 리그에서 가장 수비가 좋은 롯데 유격수 딕슨 마차도조차 한 번에 포구하지 못했다.  
 
공은 마차도의 글러브에 맞고 약 1m 정도 떠올랐다. 그러나 마차도는 침착하게 공을 잡았고, 정확한 송구로 허경민을 잡아냈다. 첫 타자 상대 아웃카운트를 잡아낸 박세웅은 후속 김인태와 박건우를 각각 삼진과 3루수 직선타로 잡아냈다.  
 
박세웅은 4회도 허경민에게 안타성 타구를 맞았다. 선두 타자로 맞이했고, 1스트라이크에서 2구 슬라이더를 구사했다. 강습 타구. 그러나 이번에는 2루수 안치홍이 이동해 타구를 처리했다. 그도 마차도처럼 한 번에 포구하진 못했지만, 후속 조치가 빨랐다. 다시 한번 안타를 허용할 수 있는 위기를 넘겼다. 
 
박세웅은 6회까지 퍼펙트를 이어갔다. 6회 마운드에서 내려오고, 7회 마운드에 오를 때는 원정팀 관중석의 뜨거운 함성이 나왔다. 기대가 높아졌다. 
 
그러나 허경민이 세 번째 승부에서는 이겼다. 볼카운트 1스트라이크에서 다소 가운데로 몰린 슬라이더를 공략, 깔끔한 중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1루 쪽에서는 함성, 3루 쪽에서는 탄성이 나왔다. 팽팽한 긴장감도 흘렀던 잠실구장 기운이 달라졌다. 
 
박세웅은 후속 타자 김인태에게 볼넷을 내주며 바로 실점 위기에 놓였고, 박건우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았다. 두산도 혈을 뚫었다. 이제 승부는 공방전이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