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IS] 권희동, 주루 플레이 중 햄스트링 부상…8회 교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23 17:23

배중현 기자
 
NC 외야수 권희동이 경기 중 부상으로 교체됐다.
 
권희동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원정경기에 7번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8회 말 수비를 앞두고 박준영과 교체됐다. 앞선 8회 초 3-7로 뒤진 1사 1, 2루에서 강진성의 적시타 때 홈을 파고들다 다리를 절뚝거렸다.
 
구단 관계자는 "오른 햄스트링에 근 긴장이 발생해 교체됐다"고 말했다. 8회 초 대타로 출전한 정진기가 권희동의 포지션인 중견수에 투입됐고 박준영은 3루수로 경기를 소화한다. 
 
한편 경기는 9회 초 키움이 7-4로 앞서 있다. 
 
고척=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