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사 후 타자 주자 잡으러 홈으로 달린 1루수··· MLB에서도 나온 황당한 수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28 12:18

김영서 기자
득점하는 윌슨 콘트레라스. 사진=게티이미지

득점하는 윌슨 콘트레라스. 사진=게티이미지

베이스만 밟으면 이닝이 끝나는 상황에서 1루수가 타자 주자를 아웃시키기 위해 ‘굳이’ 홈플레이트쪽으로 달려갔다.
 
28일(한국시간)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경기에서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 시카고 컵스의 공격이었던 3회 초 2아웃 2루 상황 때 하비에르 바에즈가 3루 방향으로 땅볼 타구를 쳤다. 피츠버그 3루수 에릭 곤살레스가 포구 후 1루수 윌 크레이그에게 송구했다.
 
여기서부터 문제가 발생했다. 송구가 왼쪽으로 다소 치우쳐서 크레이그가 베이스에서 떨어진 주루 라인 위에서 공을 잡았다. 하지만 바에즈가 1루에 도달하지 못했기 때문에 크레이그가 1루만 밟으면 이닝이 끝날 수 있었다. 그러나 크레이그는 바에즈를 태그하고자 하는 마음이 더 컸다.
 
이때 바에즈가 재치를 발휘했다. 바에즈는 1루로 달려오다 멈춘 뒤 크레이그를 바라보며 홈플레이트쪽으로 슬금슬금 뒷걸음질을 쳤다. 그러고선 2루 주자 윌슨 콘트레라스가 3루를 돌아 홈까지 내달리는 걸 본 바에즈는 계속 크레이그를 시선을 끌었다. 홈으로 달려오는 주자를 뒤늦게 본 크레이그는 포수 마이클 페레즈에게 공을 토스했으나, 이미 늦었다. 평범한 땅볼 타구 때 2루 주자가 득점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혼돈의 연속이었다. 바에즈는 1루수 크레이그가 홈 송구를 할 때, 몸을 돌려 1루로 뛰지 않고 심판처럼 양팔을 벌려 ‘세이프’ 동작을 취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바에즈는 1루로 전력 질주했다. 비어있던 1루를 커버하기 위해 2루수가 달려들었지만, 포수의 송구를 놓치고 말았다. 내친김에 바에즈는 2루까지 내달렸다. 컵스의 더그아웃에선 선수들이 박장대소했다. 바에즈는 다음 타자 이안 햅의 안타 때 홈까지 밟았다.
 
지난 21일 KBO리그에서는 LG 트윈스 포수 유강남이 이미 아웃 처리된 2루 주자 한유섬을 쫓아가다가 3루 주자 추신수에게 끝내기 득점을 허용하는 실수를 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이날 MLB에서 나온 본헤드 플레이는 더 황당했다. MLB닷컴은 “메이저리그 레벨에서 나올 것이라고 상상할 수 없는 실수가 한순간에 연이어 벌어졌다”고 논평했다.
 
김영서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