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으로 교체 아웃” 손흥민 위로했던 더 브라위너의 눈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30 09:42

서지수 기자
교체 아웃되는 케빈 더 브라위너와 그를 걱정하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 사진=게티이미지

교체 아웃되는 케빈 더 브라위너와 그를 걱정하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 사진=게티이미지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가 부상으로 아쉽게 교체 아웃되며 눈물을 흘렸다.
 
맨체스터 시티는 30일(한국시간) 포르투갈 포르투 에스타디오 두 드라강에서 열린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첼시에 0-1로 패했다. 양 팀의 치열한 접전이 오간 가운데, 전반 42분 카이 하베르츠(첼시)의 선제골이 결승골이 됐다.  
 
이날 패배로 맨시티의 창단 첫 챔피언스리그 우승 도전이 물거품이 됐다. 반면 첼시는 9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외신은 케빈 더 브라위너의 안타까운 교체 아웃에 주목했다. 영국 ‘풋볼 런던’은 케빈 더 브라위너가 교체 아웃되며 눈물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날 맨시티의 에이스 케빈 더 브라위너는 전반전에선 은골로 캉테(첼시)로 인해 힘을 쓰지 못했고, 심지어 후반전에선 안토니오 뤼디거(첼시)와의 충돌로 부상을 입었다.  
 
후반 11분 뤼디거와 치열한 볼 경합을 하던 도중 강한 머리 충돌로 더 브라위너는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그는 5분가량 필드에 누워 의료진의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가브리엘 제수스와 교체됐다. 뤼디거는 심판에 옐로카드 판정을 받았다.  
 
필드를 떠나며 눈물을 흘리는 더 브라위너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부상으로 눈이 시퍼렇게 멍들어 있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도 그를 위로했다.  
 
맨시티는 팀 에이스이자 주장의 구멍을 채우지 못하며 결국 패했다.  
 
앞서 더 브라위너는 이번 결승에서 우승하지 못하면 실패와 다름없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더 브라위너는 “우리는 선수로서 이번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라는 경기의 가치와 규모를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승리한다면 영웅이지만 패배한다면 실패에 가까운 결과가 된다. 왜냐하면 결승전이라는 단계에 도달하는 것은 팀과 개인이 최선을 다한 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승을 못 하는 것은 결코 경험하기 싫은 일”이라며 팀 승리를 간절히 바랐다.  
 
 
서지수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