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퐁당퐁당’ STL 유격수 에드문도 소사의 다사다난한 하루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31 12:32

김영서 기자
6회 말 수비에서 실책을 하는 에드문도 소사. 사진=게티이미지

6회 말 수비에서 실책을 하는 에드문도 소사. 사진=게티이미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유격수 에드문도 소사(25)가 공·수에서 기복이 있는 모습을 보였다.
 
소사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 경기에 5번 타자·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수비에서는 2개의 실책을 범했다.
 
내야 수비의 중심을 맡아야 할 유격수 포지션인 소사가 수비에서 우왕좌왕했다. 첫 수비에서는 좋았다. 1회 말 애리조나 공격에서 크리스티안 워커가 친 타구가 크게 바운드되자 소사는 러닝 스로우하여 타자 주자를 아웃시켰다. 원바운드가 된 송구였지만, 1루수 폴 골드슈미트가 잘 포구했다.
 
3회 말 수비에서는 실책을 범했다. 김광현이 홈런과 안타를 연이어 허용한 상황에서 에두아르도 에스코바의 타구가 유격수 방향으로 날아갔다. 병살 플레이를 할 수 있는 타구였지만 소사가 공을 제대로 포구하지 못했다. 공을 제대로 잡기 전에 병살 플레이를 의식한 듯 시선이 정면으로만 향했다.
 
4회 말 수비에서는 송구가 짧았다. 조시 레딕이 2루타를 치고 나간 무사 2루 상황에서 7번 타자 닉 아메드의 타구가 아메드의 오른쪽으로 향했다. 소사는 백핸드로 타구를 잡고 1루로 송구했으나, 골드슈미트가 잡기에는 조금 짧아 미트를 맞고 앞에 떨어졌다.
 
소사는 백핸드 수비의 아쉬움을 5회 말 수비에서 달랬다. 워커가 친 시속 109.9마일(176.9㎞) 타구를 역모션으로 잡아 1루까지 길게 송구해 아웃시켰다. 기대타율(xBA) 0.470짜리 타구였다.
 
하지만 6회 말 수비에서 다시 실책을 범했다. 선두 타자 팀 로카스트로가 친 정면 타구를 잡았으나 공을 글러브에서 빼는 순간 공이 빠져버렸다. 서두르지 않아도 충분히 처리할 수 있는 타구였지만, 소사는 다음 동작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1루에서 태그 아웃을 당하는 에드문도 소사. 사진=게티이미지

1루에서 태그 아웃을 당하는 에드문도 소사. 사진=게티이미지

소사는 타석에서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2회 초 첫 타석에서는 중전 안타를 때려냈다. 하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6회 초 1사 1루 상황에 들어선 세 번째 타석에서는 2루수 정면으로 향하는 병살플레이성 타구를 날렸다. 애리조나 송구가 높아 소사는 1루에서 살았지만 2루 방향으로 전환을 했다가 다시 1루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태그아웃을 당했다. 8회 초 마지막 타석에서는 내야 땅볼 아웃에 그쳤다.
 
김영서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