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혐' 논란 GS25, 이번엔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02 15:35

안민구 기자
GS25가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GS25가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남혐 포스터' 논란에 휩싸였던 편의점 GS25가 이번엔 주먹밥 재료로 사용된 김치를 중국어로 ‘泡菜’(파오차이)라고 표기해 여론의 못매를 맞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GS25가 판매하는 ‘스팸 계란 김치볶음밥 주먹밥’ 제품 설명에 김치가 파오차이로 표기돼 있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가 첨부한 사진에는 해당 제품의 재료 중 김치가 각각 영어(Kimchi)·일본어(キムチ)·중국어(泡菜)로 표기돼 있었다. 영어와 일본어로는 ‘김치’를 소리나는대로 적었지만 중국어로는 ‘파오차이’라고 적혀 있다.
 
파오차이는 중국의 전통식품인 절임 채소로 김치와는 다른 식품이다. 하지만 중국 매체는 파오차이의 제조법을 국제표준으로 등록하면서 한국 김치가 포함된 것처럼 보도해 한중간 논쟁이 일고 있다.
 
특히 중국의 지나친 문화·역사 왜곡에 반감이 높아져 가는 상황에서 GS25가 김치의 표기를 ‘파오차이’라고 한 것이 발견되면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논란이 일자, GS25 측은 이날부터 전국 매장에서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단했다. 표기를 개선한 후 오는 4일부터 재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GS25 관계자는 "“외국인 소비자를 위해 표기했던 배려였으나 고객 의견을 수렴해 관련 상품 판매를 중단했다"며 "가맹점에는 (폐기 상품의) 전액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