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슛돌이 꼬마→골든볼' 이강인, 스승님 비보에 "지금 계신 곳에서 꼭 지켜봐 주세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08 11:13

김도정 기자
사진 = 이강인 SNS

사진 = 이강인 SNS

 
이강인(20, 발렌시아)이 지난 7일 췌장암 투병 끝 향년 5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애도했다.
 
이강인은 8일 개인 SNS를 통해 "제 축구 인생의 첫 스승이신 유상철 감독님 제 나이 7살, 축구 선수라는 꿈만 가지고 마냥 천진했던 시절, 슛돌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유상철 감독님을 처음 만나게 되었고 감독님은 제게 처음으로 축구의 재미를 알려주신 감사한 분이셨습니다."며 입을 연 뒤
 
이어 "그때의 저는 아주 어린 나이였지만 축구에서 있어서 만큼은 제게 항상 진지하고 깊이 있는 가르침을 주셨습니다. 그때의 가르침이 지금까지 제가 걸어온 축구 인생의 의미 있는 첫걸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제게 베푸셨던 드높은 은혜에 보답해드리기도 전에 먼저 세상을 떠나셔서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감독님이 저에게 그러셨던 것처럼 저도 앞으로 후배들 그리고 대한민국 축구의 밝은 미래와 무궁한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제가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해서 더 좋은 선수가 되는 것이 제가 감독님께 드릴 수 있는 가장 큰 기쁨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계신 곳에서 꼭 지켜봐 주십시오."며 마쳤다.
 
사진 = KBS 날아라 슛돌이 방송 캡쳐

사진 = KBS 날아라 슛돌이 방송 캡쳐

 
올해로 만 20세가 된 이강인은 12년 전 KBS 예능에서 유상철 감독과 스승과 제자로 첫 인연을 맺었다.
 
지난 2007년 방송된 '날아라 슛돌이 시즌3'의 어린이 축구단 감독을 맡았던 유 전 감독은 당시 7살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독보적 기량을 선보였던 이강인을 발굴해 많은 화제를 모았다.
 
대중의 큰 주목을 받게 된 이강인은 이후 스페인 발렌시아의 유스를 거쳐 현재 발렌시아 1군 팀에서 활약 중이며 지난 2019 FIFA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을 준우승으로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골든볼)를 수상하는 등 유 전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는 선수로 성장했다.  
 
지난 1월 다큐멘터리 '유비컨티뉴'에 출연한 이강인은 유 전 감독의 "내가 몸이 안 아팠으면 정말 스페인에 가서 경기도 보고 너 사는 것도 보고 싶었다"라는 말에 “오시면 되죠. 건강해지셔서 오면 좋죠. 스페인이 될지, 다른 곳이 될지 아닐지는 모르지만”이라 답했다.
 
유 전 감독이 "내가 대표팀 감독을 할 수도 있는 거 아니냐. 그래서 다시 만날 수도 있지"라고 말을 이었고 이강인은 "그러니까요. 그러면 진짜 좋을 것 같은데.. 다시 제 감독님 해주셔야죠"라고 바람을 전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번 바람만큼은 이루어질 수 없게 되었다.
 
김도정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