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북미 최대 게임전시회 ‘E3’ 참가…게임 유통 사업 본격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11 09:50

권오용 기자
SK텔레콤이 북미 최대 게임전시회 'E3 2021'에 출품하는 게임들. 왼쪽 맨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액션 슈팅 게임 ‘앤빌’, RPG ‘숲속의 작은 마녀’, 액션 어드벤처 게임 ‘베이퍼 월드’, 카드 액션 게임 ‘네오버스’. SKT 제공

SK텔레콤이 북미 최대 게임전시회 'E3 2021'에 출품하는 게임들. 왼쪽 맨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액션 슈팅 게임 ‘앤빌’, RPG ‘숲속의 작은 마녀’, 액션 어드벤처 게임 ‘베이퍼 월드’, 카드 액션 게임 ‘네오버스’. SKT 제공

SK텔레콤이 게임 유통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SK텔레콤은 주요 글로벌 게임전시회인 ‘E3 2021’에 참가한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비디오게임산업협회가 주관하는 E3는 독일의 게임스컴, 한국의 지스타, 중국 차이나조이, 일본 도쿄게임쇼와 함께 세계적인 게임전시회다. 특히 콘솔 게임 중심으로 전시가 이뤄진다.    
 
이번 E3 2021은 글로벌 게임 제조 및 개발 업체 50여 곳이 참여한 가운데 12일(현지시간)부터 4일간 열린다. 단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온라인·모바일) 방식으로 진행된다.  
 
SK텔레콤은 별도 온라인 부스를 마련해 국내 게임 개발 업체와 협력한 퍼블리싱(배급) 콘솔 게임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하는 퍼블리싱 게임은 액션 슈팅 게임 ‘앤빌’(액션스퀘어 개발), RPG게임 ‘숲속의 작은 마녀’(써니사이드업 개발), 액션 어드벤처 게임 ‘베이퍼 월드’(얼라이브 개발), 카드 액션 게임 ‘네오버스’(티노게임즈 개발) 등 4종이다.
 
‘네오버스’는 지난해 12월 X박스 플랫폼 및 5GX 클라우드 게임으로 가장 먼저 출시된 바 있다.  
 
SK텔레콤은 X박스와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5GX 클라우드 게임’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다른 3종 게임들은 연내 X박스 및 5GX 클라우드 게임을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앤빌’의 경우 E3 2021 기간 중 관람객들이 직접 데모 버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해 이들의 반응과 피드백을 바탕으로 게임의 완성도를 더욱 높여갈 계획이다.
 
SK텔레콤은 E3 참가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게임 퍼블리싱 행보를 본격화한다. 일단 한국 게임의 글로벌 시장에 진출시키는 방향으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조재유 SKT 게임담당은 “이번 E3 2021을 통해 한국이 개발한 콘솔 게임의 인지도를 높이고, 국내 우수한 게임 개발사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재유 게임담당은 또 “‘한국모태펀드’와 함께 약 140억 규모의 ‘스마트 에스케이티 인피니툼 게임펀드’를 결성해 중소 게임 업체 지원할 예정”이라며 “국내 콘솔 게임 생태계 확장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