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는 이베이코리아 우선협상자…마켓컬리·티몬·요기요가 목 빼는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15 07:00

서지영 기자

15일 미국 이베이 본사 이사회 개최… 우선협상대상자 공개 전망
신세계·롯데 희비 갈릴 전망
이베이코리아 몸값 따라 '마켓컬리' 2조 몸값 평가 달라질 듯
상장 준비 중인 '티몬'·매각 '요기요' 가치 평가 영향 미칠 듯

 
서울 강남구 이베이코리아 본사 모습

서울 강남구 이베이코리아 본사 모습

 
올해 상반기 기업 인수·합병(M&A) 최대어 이베이코리아의 우선협상대상자가 이르면 15일 공개된다. 업계는 국내 이커머스 업계 3위 이베이코리아의 최종 매각가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올해 IPO(기업공개)와 M&A를 추진 중인 티몬과 마켓컬리, 요기요까지 가치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의 미국 본사 이베이는 15일(현지시각) 연례 이사회를 열고 우선협상대상자를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그룹과 롯데그룹이 맞붙은 가운데, 양사 모두 이베이가 원하는 5조원에는 미치지 못하는 가격을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이커머스 업계는 IPO와 M&A가 다수 예정돼 있다. 이베이코리아는 이 중에서도 점유율은 물론 평가액 면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다. 따라서 이베이코리아의 최종 매각가에 따라서 현재 중구난방인 각 기업의 평가액도 달라질 수 있다.  

 
마켓컬리 모델 박서준

마켓컬리 모델 박서준

 
가장 관심을 받는 곳은 연내 미국 뉴욕증시 상장을 목표로 내건 마켓컬리다. 

 
마켓컬리는 지난달 말 기존 투자자로부터 2000억원가량의 투자금을 추가로 유치하면서 2조~2조4000억원가량의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알려진다. 지난해 4월 2000억원을 투자를 받을 때 몸값이 약 9000억~1조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1년 사이에 몸값이 두 배 넘게 뛰었다. 

업계 안팎에서는 마켓컬리의 가치가 지나치게 부풀려졌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마켓컬리가 단 한 번도 흑자를 낸 적이 없고 누적적자만 2700억원에 달하기 때문이다. 일부에서는 마켓컬리가 IPO를 앞두고 외형을 키우기 위해 기존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16년 연속 흑자를 내는 이베이코리아의 적정 가격이 3조~4조원이라는 얘기가 있다"며 "(매출 규모는 물론 점유율 면에서도 비교가 되지 않는) 마켓컬리가 2조원 이상의 평가를 받는 건 너무 고평가라는 말이 나온다. 게다가 기존 투자자들로부터 인정받은 결과라는데, 과연 적당한가 싶다"고 말했다. 

 
티몬 CI

티몬 CI

 
연내 코스닥 상장을 향해 가는 티몬도 이베이코리아의 매각가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티몬은 지난해 4월 미래에셋대우를 IPO 주관사로 선정했고, 지난달에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CFO(부사장)를 거친 전인천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을 대표로 맞아 상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티몬은 상장과 함께 M&A 가능성도 함께 살피고 있어서 이베이코리아의 매각가 관심을 갖고 있다.  

 
17일 본입찰을 앞둔 요기요는 이베이코리아의 우선협상대상자 발표에 따라 전략도 수정해야 할 상황이다. 유력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신세계가 3조~4조원 대의 이베이코리아를 거머쥘 경우 요기요 본입찰을 포기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상황에 따라 본입찰 전 발을 뺀 롯데그룹이 다시 요기요 인수전에 뛰어들 수도 있어서 셈이 복잡하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이커머스 업계 판이 커지면서 각자 살길을 찾아 M&A와 상장에 열심이다. 맨 첫 주자이자 대형사인 이베이코리아가 기준점이 되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