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IS]'만루포' 피렐라 "이영하 슬라이더, 기다리고 있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16 22:01

안희수 기자
프로야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6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피렐라가 3회초 두산 선발 이영하로부터 좌월 만루홈런을 날리고 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1.06.16.

프로야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6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피렐라가 3회초 두산 선발 이영하로부터 좌월 만루홈런을 날리고 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1.06.16.

 
호세 피렐라(32·삼성)가 KBO리그 데뷔 첫 만루 홈런을 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피렐라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중 3연전 2차전에 2번 타자로 선발 출장, 4타수 1안타 1득점 1타점을 기록했다. 안타 1개는 결정적인 순간에 나왔다. 상대 선발 투수 이영하에게 끌려가던 3회 초, 앞 타순 타자들이 1사 만루 기회를 열었다. 피렐라는 이영하의 초구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만루 홈런을 때려냈다.  
 
0-1으로 지고 있던 삼성이 전세를 뒤집은 순간이다. 삼성은 이후 7회 공격에서 추가 1득점 했고, 이어진 수비에서 두산의 추격을 막아내며 5-3으로 승리했다. 피렐라의 홈런이 팀 승리를 지켰다. 경기 뒤 허삼영 삼성 감독도 "결정적인 홈런이었다"라고 전했다.  
 
피렐라는 "스트라이크존 안에 들어오는 공을 기다리고 있었다. 마침 슬라이더를 노렸는데 그 구종이 들어왔다"라고 전했다. 피렐라는 종전 3경기에서 10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주춤했다. 이 점에 대해 "(타격감이) 안 좋았지만, 자신에 대한 믿음이 있었고, 최선을 다했더니 좋은 결과가 따라왔다"라고 전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