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용, "이하늘-김창열의 중간자 역할? 전혀 아니다" 불화설 실체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17 08:17



DJ DOC 김창열-이하늘의 불화설에 대해 나머지 멤버 정재용이 입장을 털어놨다.

정재용은 지난 16일 '떼창 유발자들' 특집으로 꾸며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오랜만에 모습을 비쳤다.

이날 MC들은 "팀내 불화로 마음고생 좀 했겠다"며 이하늘과 김창열 간의 갈등을 언급했다. 이에 정재용은 "마음고생도 많이 했다. 그러나 저보다 더 힘든 사람들, 아니 둘이 있다"라
고 털어놨다.

그는 "나보다는 그 사람들 걱정이 더 앞선다"며 "사실 DOC가 언제는 사고가 없었냐. 좋아도 DOC, 싫어도 DOC다. 이게 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시간이 지나고 잘 마무리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재용은 "이하늘, 김창열이 워낙 튀다 보니 항간에 내가 DJ DOC 중간 역할을 한다는 말이 있다. 둘 사이를 화해시키고 어려운 일 있을 때마다 (균형자 역할을 한다고). 전혀 아니다"라고 미안한 속내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무대에서 DJ DOC 노래를 부른 정재용은 "무대를 하다 보니 멤버들이 보고 싶다"라고 그리움을 전했다.

한편 지난 4월 이하늘은 자신의 동생 고 이현배가 사망하자, 갑자기 자신의 SNS를 통해 "김창열 때문에 동생이 죽었다"라고 저격했다. 그는 "동생이 김창열과의 게스트하우스 사업 문제와 대리 작사 문제로 인해 심적, 육체적으로 무척 힘들어했다"고 폭로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