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열혈강호 온라인’, 중국서 역대 최대 분기 매출 기록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23 12:30

권오용 기자
열혈강호 온라인 대표 이미지.

열혈강호 온라인 대표 이미지.

엠게임의 온라인 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이 중국에서 선전하고 있다.  

 
엠게임은 열혈강호 온라인의 중국 매출이 지난 18일 기점으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4월부터 6월 18일까지 현지 매출 집계에 따르면 서비스 이래 역대 최고의 매출을 기록했던 지난해 4분기 매출을 뛰어넘었다.  
 
지난 21일까지 현지 누적 매출은 지난해 4분기 현지 매출 대비 약 7.3% 증가했다. 지난 4, 5월 총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127% 상승, 같은 기간 2배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회사 측은 “2분기가 게임업계 전통적 비수기인 점을 감안하면 괄목할만한 성과다”고 평가했다.  
 
대만 지역 매출도 늘었다. 지난 4, 5월 총 현지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172% 상승했으며, 2개월 매출의 총합은 지난 1분기 매출 대비 31% 증가했다.  
 
회사 측은 “지난 5월까지의 총 매출액은 2020년 총 매출액의 78%를 이미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명근 엠게임 사업전략실 실장은 “‘열혈강호 온라인’은 중국에서 2019년 공성전 업데이트 후 급격하게 증가한 유저들을 광군제 이벤트로 사로잡아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풍부한 해외 서비스 경험 노하우로 각 나라 유저들의 성향을 빠르게 파악하고, 편의성을 높이는데 집중한 것이 유저들의 충성도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열혈강호 온라인’은 지난 2004년 한국 서비스를 시작으로 2005년부터 중국, 대만, 태국, 일본, 미국, 베트남 등에 진출했다. 2020년 기준 엠게임의 전체 매출액 중 해외 매출 비중은 64%로, 그 중 중화권 매출은 29%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