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플랫폼 mRNA 백신 초점, 전폭적 지원 받는 진원생명과학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25 10:33

김두용 기자
서울 강남구 진원생명과학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연구를 하는 모습. 진원생명과학

서울 강남구 진원생명과학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연구를 하는 모습. 진원생명과학

코로나19 백신을 연구 중인 진원생명과학이 또 하나의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용 플랫폼 국책과제를 맡았다.  
 
진원생명과학은 25일 mRNA 백신용 플랫폼 핵심 기술 개발 국책과제의 공동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과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도하는 신변종감염병 대응 플랫폼 기술개발사업의 세부 연구다. 총괄과제명은 '감염병 X 대응을 위한 한국형 나노융합 mRNA 백신 플랫폼 기술 개발 및 유효성 평가 기술 확립'으로 고려대 세종캠퍼스가 주관연구기관이다.
 
mRNA 백신 플랫폼 개발, mRNA백신 전달체 개발, 자가조립 백신 플랫폼 개발, 면역감응형 어주번트(항원보강제) 개발, 백신 면역기전 연구 등 총 5개의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진원생명과학은 43개월간 원형 mRNA 플랫폼 구축, 생산 및 유효성 평가를 수행한다. 이어 mRNA 대량생산 공정 최적화 및 c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수준의 임상용 백신 생산을 맡는다.
 
국내에서 mRNA 백신 개발은 걸음마 단계다. mRNA 백신의 임상 허가를 받은 기업이 없는 상황이다. 정부가 차세대 백신 플랫폼인 mRNA 기술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진원생명과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 진원생명과학은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mRNA 기반 신속 백신 제작 플랫폼을 활용한 지카 바이러스 백신 선도물질 발굴 및 유효성 평가’ 국책과제에 선정된 바 있다. 진원생명과학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방은경 박사 연구팀, 남재환 가톨릭대 교수 연구팀과 함께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정부는 19개월간 이에 대한 연구비 7억9200만원을 지원한다.  
 
진원생명과학은 항원 발현 효율과 안정성이 개선된 mRNA 제작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 자회사인 VGXI사를 통해 mRNA 백신 원액 생산 cGMP 공정을 갖췄다.
 
방 박사팀은 자체 개발 지질나노입자(LNP) 조성 후보물질과 제형화 공정을, 남 교수팀은 mRNA 백신을 이용한 비임상 독성 및 유효성 평가 연구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플랫폼 기술 개발을 위해 속도를 끌어올릴 전망이다.  
 
진원생명과학은 질병관리청에서 기술 도입한 지카 백신 항원을 이번 과제에 적용해 생산 효율성과 안정성이 증진된 mRNA 백신 원액 생산 공정과 품질 평가법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초기 임상 연구용 mRNA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LNP 제형 공정 규모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