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기차 유럽서 씽씽…20만대 판매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27 16:10

안민구 기자
현대차 아이오닉5가 도로 위를 질주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 아이오닉5가 도로 위를 질주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그룹의 유럽 전기차 누적 판매량이 20만대를 돌파했다.
 
27일 현대차와 기아에 따르면 유럽 시장에서 지난 5월까지 총 22만7919대(현대차 13만1719대, 기아 9만6200대)가 판매됐다.
 
이는 지난 2014년 쏘울EV로 유럽에서 전기차 판매를 시작한 이후 7년 만의 성과다. 
 
당시 662대에 불과했던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판매량은 2017년 처음으로 연간 1만대를 넘겼다. 2018년 코나EV와 니로EV가 투입되면서 매년 2배씩 증가하며 지난해에는 9만5917대를 판매했다. 
 
올해 역시 지난달까지 전년 동기 대비 99.5% 늘어난 4만3965가 판매돼 처음으로 연간 10만대 판매를 넘어설 전망이다.
 
차종별로는 코나EV가 누적 판매 9만1302대를 기록해 가장 많았다. 이어 니로EV(5만8774대), 아이오닉(구형)EV(4만3대), 쏘울EV(3만7426대) 순으로 많이 팔렸다. 
 
최근 출시된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는 유럽시장에서 지난달 처음으로 414대가 판매됐다. 유럽에 배정된 3000대 물량이 사전 예약 첫날 완판된 바 있다.
 

하반기에는 기아의 전용 전기차 EV6도 가세해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아 EV6 역시 유럽에서 사전예약 7300대를 기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대차와 기아가 최근 유럽에서 성공적으로 전기차 판매 전환을 이뤄내고 있다"며 "전용 전기차가 본격적으로 판매되는 하반기 이후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