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로 변신하는 롯데백화점, 미술품 판매 나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28 13:34

안민구 기자
롯데백화점 아트 롯데 포스터. 롯데쇼핑 제공

롯데백화점 아트 롯데 포스터. 롯데쇼핑 제공

롯데백화점이 미술품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롯데백화점이 미술품 수요 확대 추세에 발맞춰 온·오프라인을 통한 미술품 판매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오프라인에선 그동안 전시 중심으로 운영하던 백화점 갤러리를 전시 및 상시 판매 공간으로 재구성하고 연 2회 프리미엄 작품 판매전인 '아트롯데'를 개최한다.
 
제1회 아트롯데는 본점 에비뉴엘 지하 1~4층(29일~8월 23일)과 잠실점 에비뉴엘 6층 아트홀(7월 1~25일)에서 열린다.
 
전시회에선 이우환, 박서보, 김창열, 윤형근, 하종현, 정상화 등 현재 미술시장에서 주목받는 작가들의 대표작 60여 점을 소개한다. 전시장에는 아트 어드바이저가 상주해 설명과 구매를 돕는다.
 
이와 함께 하반기 중 롯데백화점 모바일 앱에 온라인 갤러리관을 열어 테마별, 가격대별 다양한 예술품을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은 갤러리 전담 조직을 새롭게 구성하고 연내 전문 인력도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아트는 최근 백화점이 중요하게 여기는 ‘경험’ 요소를 대표하는 콘텐트로, 고객들에게 적극적인 영감과 힐링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갤러리, 아트 마케팅이 백화점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질 높은 예술 콘텐트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