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대표팀, 올림픽 첫 상대는 이스라엘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29 17:56

김식 기자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을 이끄는 김경문 감독. 정시종 기자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을 이끄는 김경문 감독. 정시종 기자

 
한국 야구대표팀의 도쿄올림픽 첫 경기 상대는 이스라엘로 결정됐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이 28일 도쿄올림픽 야구 본선 조 편성 및 조별리그 일정을 확정했다. 6개국이 출전하는 이번 도쿄올림픽은 세계 랭킹에 따라 A·B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른다. 개최국 일본(1위)은 멕시코(5위), 도미니카공화국(7위)과 함께 A조를 구성했다. 한국(3위)은 미국(4위), 이스라엘(24위)과 B조에 묶였다.
 
B조 톱시드를 차지한 한국은 7월 29일 오후 7시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참가국 중 세계 랭킹이 가장 낮은 이스라엘과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하루 휴식 후 7월 31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미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한다.

 
그다음 토너먼트에선 경기 일정이 복잡해진다. 변형된 패자부활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A와 B조 1위 팀이 대결해 승자가 준결승에 오른다. 그리고 조 2위전 승자와 조 3위전 승자가 맞붙어 이긴 팀이 준결승에 오른다. 여기서 패한 팀들은 조 3위전 패자를 제외하고는 전부 패자부활전으로 들어가 토너먼트를 펼친다.
 
결국 여기서 결정된 최종 승자와 승자조 토너먼트의 승자가 만나 결승을 치른다. 즉 토너먼트에서 두 번을 지면 탈락하지만, 한 번 지더라도 패자부활전을 통해 결승까지 갈 수 있다.
 
올림픽 야구에 도입된 '더블 일리미네이션'은 일본에 유리해 보인다. 상대 팀 에이스에게 일격을 맞아 지더라도 패자부활전을 통해 결승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MLB) 선수들이 불참하는 올림픽에서 세계 1위 일본이 '이변의 희생자'가 될 확률을 그만큼 줄여준다. 일본은 2004년 아테네올림픽,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도 결승 진출에 실패한 바 있다.
 
한국으로서는 B조 1위를 차지해 A조 1위까지 꺾고 결승에 직행하는 게 가장 좋은 시나리오다. 객관적인 전력으로 보면 한국이 B조 1위, 일본이 A조 1위로 올라올 확률이 높다. 한국은 일본을 반드시 이겨야 금메달을 딸 수 있다.
 
야구 개막전은 28일 정오에 후쿠시마현아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일본과 도미니카공화국의 경기다. 후쿠시마는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여파로 인한 원전 사고로 방사능이 유출된 지역이다. 따라서 후쿠시마에서 올림픽 경기를 치르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을 통해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피해를 극복한 모습을 보여주길 원했다. 개막전을 제외한 모든 경기는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진행된다. 다행히 한국은 요코하마에서만 경기를 치르게 됐다.
 
김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