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GS리테일 출범… 온·오프·방송 융합 커머스 탄생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30 15:58

안민구 기자
모델들이 GS리테일과 GS홈쇼핑의 홍보물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모델들이 GS리테일과 GS홈쇼핑의 홍보물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이 7월 1일 편의점·슈퍼마켓·온라인몰·홈쇼핑 사업을 영위하는 통합 법인으로 출범한다. 
 
GS리테일은 통합 법인 출범으로 1만5000여 오프라인 근거리 소매점, 10여 개의 디지털 커머스, 취급액 1위의 TV홈쇼핑, 전국 40만㎡ 규모의 60여 물류 센터망을 보유한 종합 유통 회사로 발돋움하게 됐다.
 
통합 GS리테일의 외형 규모는 연간 매출액 약 10조원으로 국내 주요 상장 유통사 기준 3위권이며, 영업이익은 약 4000억원으로 1위다. 시가총액은 지난달 29일 장 마감 기준으로 GS리테일과 GS홈쇼핑 합산 시 약 3조8000억원으로 2위 규모다.
 
GS리테일은 15조5000억원 수준의 현재 연간 취급액을 2025년까지 25조원까지 늘린다는 목표로 사업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5년간 디지털 커머스, 인프라 구축, 신사업 등의 영역에 총 1조원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GS리테일의 차별화 핵심 역량은 1만5000여 소매점 인프라다. GS리테일은 이를 격변하는 유통 환경에서 중요도가 높아지는 퀵커머스 플랫폼과 도심형 마이크로풀필먼트(세분화 된 주문에서 최종 배송까지의 과정)의 기반이 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 다른 GS리테일의 강점인 신선·가공·조리 식품의 소싱 역량을 다양한 분야의 10여 개 디지털 커머스와 연계, 취급액 약 4조5000억원 수준의 현재 디지털, 방송 커머스를 25년 10조7000억원 수준까지 끌어 올린다는 구상을 가지고 있다.
 
이를 위해 GS리테일은 1일부터 조직을 기존 플랫폼 비즈니스 유닛(BU) 중심에서 디지털커머스BU와 홈쇼핑BU 등 크게 3개 사업 영역으로 확장, 재편해 영역별 경영 전문성을 기하고 상호 시너지를 연계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배달 서비스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의 지분을 인수하고, 우딜 앱(배달 전용 앱)을 론칭하는 등 주요 사업 단위를 오프라인 소매점을 비롯한 주요 사업들과 고객을 연결하는 퀵커머스 플랫폼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는 “전국 1만5000여 오프라인 플랫폼과 디지털, 홈쇼핑 커머스를 결합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유통사는 GS리테일 밖에 없을 것”이라며 “회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경계가 허물어지는 유통 시장 환경에 온·오프 커머스 통합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 가치 제공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