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네이버·카카오 앱에서 진료·건강검진 이력 확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30 16:05

정길준 기자
왼쪽부터 신정환 카카오 CTO, 이강호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임근찬 한국보건의료정보원 원장,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 총괄이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나의건강기록' 앱 활성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네이버 제공

왼쪽부터 신정환 카카오 CTO, 이강호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임근찬 한국보건의료정보원 원장,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 총괄이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나의건강기록' 앱 활성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네이버 제공

 
양대 포털 앱에서 개인 건강 관리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의료정보원과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한 '나의건강기록' 앱 활성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오는 9월부터 네이버 인증서와 카카오톡 지갑 내 카카오 인증서로 나의건강기록 앱에 로그인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나의건강기록은 공공기관 건강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조회·저장·활용할 수 있는 앱이다. 병원 진료·투약 이력, 예방 접종 내역, 건강검진 이력 등 다양한 건강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달 기준 네이버 인증서와 카카오 인증서 이용자는 각각 1100만명, 1500만명에 달한다. 공공서비스를 시작으로 적용할 수 있는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강호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앞으로 개인 주도로 공공기관 건강 정보뿐만 아니라 의료기관 진료 기록, 라이프로그까지 활용할 수 있도록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 기반 의료 마이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2022년까지 차질 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