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해진, '사내 괴롭힘' 직원 사망에 사과…"제 책임 가장 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30 17:34

정길준 기자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GIO(글로벌투자책임자).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GIO(글로벌투자책임자).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GIO(글로벌투자책임자)가 사내 괴롭힘으로 직원이 사망한 것에 대해 직접 사과에 나섰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이해진 GIO는 이날 임직원에게 메일을 보내 "지금 네이버가 겪고 있는 일들은 회사 관련 일이기에 제 잘못과 부족함이 제일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일의 가장 큰 책임은 이 회사를 창업한 저와 경영진에게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5일 지도 개발을 담당하는 한 네이버 직원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본사 근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사 결과 조직장 임원 A로부터 장기간 갑질을 당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해진 GIO는 "회사 안에서 직장인 괴롭힘이 발생했고 이것이 비극적인 사건으로 이어졌다면 회사 문화의 문제이고 한두 사람 징계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며 "더 젊고 새로운 리더들이 나타나서 전면쇄신하는 것이 근본적이면서 본질적인 해결책이다"고 했다.
 
그는 또 "회사의 새 구조가 짜이고 다음 경영진이 선임되고 하려면 어쩔 수 없는 시간이 필요하고 그사이에 경영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지금도 열심히 일하고 있는 동료들의 고생이 성과로 이어지도록, 투자가와 파트너사들과 주주들에게 신뢰를 잃지 않도록 충실히 다음 경영진에게 인수·인계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GIO는 "가능한 한 빨리 이런 쇄신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고 늦어도 연말까지 해내야 한다는 이사회의 제안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회사에서 한 발 더 멀리 떨어져서 저 자신을 냉정히 돌아보는 성찰의 시간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