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상장 크래프톤, 몸값 낮췄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1 18:28

권오용 기자
크래프톤 CI.

크래프톤 CI.

 
오는 8월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는 게임사 크래프톤이 공모가를 낮췄다. 일부에서 제기된 공모가 거품 논란에 스스로 몸값을 낮춘 것이어서 향후 상장 시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크래프톤이 1일 공모가 희망 범위를 낮춘 정정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새 공모 희망가는 40만원∼49만8000원으로 처음에 제시한 45만8000원∼55만7000원보다 5만원 가량 내려갔다.
 
이에 공모 예정 금액은 3조4617억원∼4조3098억원이다.  
 
정정 전 공모가 기준 공모액은 4조6000억원∼5조6000억원으로 국내 IPO 사상 최대 규모였다.
 
크래프톤은 금융감독원이 지난달 16일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대해 정정 신고서 제출을 요구하자 공모가를 재산정했다.
 
'배틀그라운드'라는 글로벌 빅히트작을 낸 크래프톤은 정정 전 증권신고서에서 자사 기업가치를 35조736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엔씨소프트 시가총액(1일 기준 18조3097억원)의 약 2배에 이르는 것이다.  
 
크래프톤 측은 “지난 6월 25일 정정신고서 제출을 요청받았다”며 “이와 관련해 시장의 이해를 돕고 투자자들에게 투명하게 정보를 제공하고자 세부적인 내용을 추가해 기재 정정 후 공시했다”고 말했다.  
 
또 크래프톤은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독보적인 IP인 '배틀그라운드'를 보유하고 있다”며 “배틀그라운드는 국내 개발 IP로서 해외 각지에서도 그 가치를 인정받은 대표 게임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크래프톤은 “글로벌 시장에서 얻은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게임을 중심으로,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연결해 간다'는 비전하에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과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이번에 공모하는 주식은 총 864만4230주다. 신주 모집이 562만4000주(65%), 구주 매출이 303만230주(35%)다.
 
정정 전 증권신고서와 비교하면 구주매출 물량은 그대로이고 신주 모집규모가 애초 700만주에서 137만6000주 줄었다.
 
크래프톤은 오는 14∼27일에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확정하고, 8월 2∼3일에 일반 청약을 받는다. 이어 8월 중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며 공동주관사는 크레디트스위스, NH투자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JP모건이다. 삼성증권은 인수회사로 참여한다. 여러 증권사를 통한 일반 투자자들의 중복 청약은 가능할 전망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