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승' 브리검 "예상은 했지만 조금은 과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2 00:15

이형석 기자
키움 제이크 브리검(33)은 상대 벤치의 신경전에 전혀 흔들리지 않고 호투를 이어갔다.  
 
브리검은 1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롯데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으로 팀의 13-1 승리를 이끌었다. 교체 외국인 투수로 5월 중순 KBO리그 1군 무대로 다시 돌아온 브리검은 9차례 등판에서 벌써 시즌 6승(3패)째를 올렸다.  
 
경기 중반까지 양 팀 선발 투수의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다.  
 
특히 이날 양 팀 벤치에선 외국인 선발 투수의 부정 투구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홍원기 키움 감독이 3회 초 수비를 마치고 이닝 교대 때 심판진에 롯데 선발 앤더슨 프랑코의 이물질 검사를 요청했다. 그러자 최현 롯데 감독대행도 4회 초 공격 때 브리검의 이물질 소지 여부를 확인해달라고 맞대응했다. 결과적으로 양 팀 선발 투수 모두 규정 위반 사례는 없었다.
 
이런 신경전이 펼쳐졌기에 선발 투수의 활약은 더욱 중요했다.    
 
키움은 홍원기 감독의 항의 후 프랑코의 제구력 난조를 틈타 3회 2사 1, 2루에서 김혜성의 1타점 적시타로 앞서 나갔다. 이어 6회 2사 후 이용규의 볼넷과 송우현의 1타점 2루타로 2-0으로 달아났다.  
 
반면 브리검은 상대 벤치의 신경전 이후에도 든든하게 무실점 호투로 지켰다. 1회 2사 2루를 제외하면 5회까지 단 한 번도 2루를 허용하지 않고 호투했다. 2회와 4회, 5회는 삼자범퇴 처리했다. 7회 무사 1, 2루 위기에서 단 한 점만 내주며 팀의 리드를 지켰고 키움은 이어진 7회 말 6점을 뽑아 브리검의 승리 요건을 지원했다.  
 
점수 차가 크게 벌어지자 브리검은 8회 수비 시작과 동시에 교체됐다. 투구 수는 83개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26에서 3.00으로 낮췄다. 프랑코는 이날 5⅔이닝 2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특히 브리검은 지난달 2일 프랑코와의 맞대결에서 아쉬움을 만회했다. 당시 브리검은 7이닝 4실점(3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이때 맞대결 투수가 프랑코였고, 6이닝 2실점을 한 그가 승리 투수가 됐다. 약 한 달 만에 이뤄진 맞대결에서 이번에는 브리검이 웃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브리검이 에이스답게 완벽한 투구를 했다"라고 평가했다.  
 
브리검은 "최근 롯데 타선이 뜨거웠지만 빠르게 아웃카운트를 잡아나갔다"라며 "한 이닝을 더 던질 수 있었지만 점수 차가 있어 구원진을 믿고 내려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대 벤치에서 이물질 검사를 요청할 것으로 미리 짐작했다. 그래서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며 "다만 글러브 외에도 몸 전체를 확인하려 해서 조금 과한 면도 있지 않았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