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자 중흥건설…졸속 매각 비난은 계속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5 16:18

서지영 기자
대우건설 사옥

대우건설 사옥

 
재입찰 진통을 겪은 대우건설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중흥건설이 선정됐다.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KDB인베스트먼트는 5일 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중흥 컨소시엄을 선정하고, 스카이레이크 컨소시엄을 예비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KDB인베스트먼트 측은 "2017년 대우건설의 매각 실패와 이후 비공식적으로 인수를 타진했던 많은 국내외 투자자들의 사례를 고려해 투자자들의 진정성을 최대한 확인하고, 대우건설의 영업과 임직원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뒀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이어 "세부 매각 절차를 설계함에 있어 매각대금 극대화, 거래종결의 확실성, 신속한 거래 완료, 공정한 절차 진행의 원칙을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곡절이 많았다. 당초 대우건설의 본입찰은 지난달 25일이었다. 본입찰에 참여한 중흥건설은 2조3000억원, DS네트웍스 컨소시엄은 1조8000억원을 써낸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상황이던 중흥건설이 가격 차가 크다면서 재입찰을 요구했고, 결국 받아들여졌다. 산업은행과 KDB인베스트먼트는 중흥건설이 입찰을 포기할 것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우건설 노조와 업계는 "가격을 낮추기 위해 진행하는 초유의 재입찰"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심상철 대우건설 노조 위원장은 "KDB인베스트먼트가 초단기간에 본입찰을 강행하는 비상식적 행보를 자행해 두 개 업체만이 참여하는 졸속매각을 자행했다"며 "최초 입찰 1주일 만에 중흥건설이 입찰가를 높게 썼다는 이유로 재입찰을 진행한다는 상식 밖의 결정은 특정 업체를 밀어주기 위한 밀실·특혜매각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우건설 매각과정 관련 졸속, 특혜매각 의혹을 수사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상식과 공정이라는 개념이 아직 살아있다면, 이 참변에 대해 질책하고 책임자를 색출해 일벌백계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와 국회는 이번 매각 사태에 대해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져야 한다"고 했다.  
 
KDB인베스트먼트 측은 여론이 악화하자 "대우건설이 지난 20여년 동안 '주인 없는 회사'로 지내왔고 '진짜 주인'을 찾아주는 일이야말로 대우건설 관련 모든 이해관계자의 공통되고 시급한 과제임을 잘 인식하고 있다"며 "향후 매각 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해 대우건설이 조속한 경영 안정화는 물론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 구축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