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바뀐 남양유업…기업 이미지 개선 '분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6 07:00

안민구 기자

매일유업에 사과하고 대리점엔 이익 공유

홍원식 전 회장 일가에서 한앤컴퍼니로 주인이 바뀐 남양유업이 기업 이미지 개선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쟁사 매일유업에 대한 댓글 비방 사건을 사과하고 대리점을 대상으로는 협력이익공유제를 시행하고 나섰다.
 
남양유업은 지난해 도입한 '협력이익공유제'를 통해 첫 협력이익금을 전국 500여 개 대리점에 지급했다고 5일 밝혔다.
 
협력이익공유제란 거래로 발생한 이익을 사전 약정에 따라 나누는 것이다. 남양유업은 지난해 농협 납품 시 발생하는 순영업이익의 5%를 납품 대리점에 분배하기로 약정했다. 제도를 도입한 지 1년이 지난 시점인 지난달 남양유업은 대리점에 총 2억500여 만원의 이익금을 지급했다.
 
남양유업은 향후 5년간 협력이익공유제를 시범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대리점주가 어려운 시기를 본사와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상생 정책을 보완 및 발전시키겠다"며 "대리점과 소비자들의 믿음에 보답할 수 있는 남양유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남양유업은 경쟁사인 매일유업에 대한 온라인 댓글 비방 행위도 인정하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지난달 30일 자사 홈페이지에 ‘남양유업 주식회사에서 알려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에는 “매일유업 유기농 제품과 그 생산 목장을 대상으로 홍보대행사를 이용해 인터넷 맘카페, 포털 게시판 등에서 근거 없이 온라인 댓글 비방을 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남양유업은 지난 2019년 한 홍보대행사와 계약을 맺고 인터넷 카페에 ‘우유에서 쇠 맛이 난다’ ‘우유 생산 목장 반경 4㎞에 원전이 있다’ 등 매일유업을 대상으로 근거 없는 비방 댓글을 작성했다.
 
이에 매일유업은 지난해 4월 홍원식 전 회장과 직원들을 검찰에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정보통신망법위반 및 업무방해 혐의로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을 비롯해 남양유업 임직원과 홍보대행사 직원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남양유업의 최근 행보를 두고 업계에서는 변화를 위한 첫걸음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새 주인을 맞아 출범하는 만큼 그간의 부정적 이미지를 벗으려는 시도로 보고 있다.
 
앞서 남양유업 지분 약 53%와 경영권 일체를 인수한 한앤코는 “적극적인 투자와 경영 투명성 강화를 통해 신뢰를 회복하고 사랑받는 남양으로 거듭날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