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MLB 최고 승률팀 상대로 7이닝 무실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6 09:50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역투하고 있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역투하고 있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MLB) 최고 승률 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올 시즌 최고 피칭을 했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올 시즌 가장 많은 7이닝을 소화하면서 3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이 7이닝을 던진 건 지난해 9월 1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7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이후 두 번째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79에서 3.39로 좋아졌다.  
 
김광현은 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꼽히는 샌프란시스코 에이스 케인가우스먼과 맞대결에서도 판정승했다. 가우스먼은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았지만 7회초 2실점 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김광현은 7회말까지 무실점으로 역투한 뒤 팀이 2-0으로 앞선 8회초 자신의 타석에서 대타 타일러 오닐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투구 수는 89개. 오닐은 2루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세인트루이스는 이 이닝에 1점을 더 뽑아 김광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김광현의 시즌 3승(5패)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승리가 확정되면, 11경기 만의 승리이자 MLB 데뷔 첫 연승이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