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2기 체제 포스코, 최초 2조원대 영업이익 달성 '역대 최대 실적'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09 12:49

김두용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 연합뉴스

최정우 포스코 회장. 연합뉴스

포스코가 올해 2분기에 최초로 2조2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포스코는 9일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18조2289억원, 영업이익은 2조201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32.8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무려 1212.7% 급증했다. 2분기 실적은 포스코가 기업설명회를 통해 분기 실적을 공개한 2006년 이래 최대 실적이다. 국제회계기준(IFRS)으로 실적을 공시한 2010년 이후 2조원대 진입한 것도 처음이다.
 
아울러 시장 전망치 2조65억원도 훨씬 뛰어넘는 수치다. 포스코는 올해 1분기에는 10년 만에 가장 많은 1조5524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포스코의 2분기 별도기준 매출은 9조2774억원, 영업이익은 1조681억원으로 각각 잠정 집계됐다. 별도기준 분기 영업이익은 2010년 2분기(1조781억원) 이후 최대 실적이다. 작년 2분기에만 해도 1085억원의 영업손실(별도기준)을 내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적자를 냈다.
 
포스코가 2분기에 2조원대 영업이익 시대를 열 수 있었던 것은 그룹 핵심 산업인 철강산업이 호조를 보인 덕분이다. 백신접종 확산으로 전 세계적으로 경기가 살아나면서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주요 수요산업의 철강 수요가 급증했다. 원재료인 철광석 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찍는 등 고공행진을 했지만 원재료 인상분을 철강 제품 가격에 적극적으로 반영하면서 수익성을 끌어올렸다.
 
실제로 포스코는 자동차·가전 등의 소재로 쓰이는 기초 철강재인 열연강판 유통 가격을 올해 들어 7개월 연속 인상했다. 특히 5월에는 포스코를 비롯한 철강업계가 자동차용 강판 가격을 4년 만에 t당 5만원 올렸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