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주년 휠라코리아, 골프 붐에 BTS까지 '잘 나가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0 07:00

서지영 기자

코로나19로 패션계 침체 속 선전 비결
윤윤수 회장 "패러다임 시프트에 대응하자" 주문

 
윤윤수 휠라코리아 회장

윤윤수 휠라코리아 회장

 
창립 30주년을 맞은 휠라코리아가 골프 붐과 전속모델 방탄소년단(BTS)의 선전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글로벌 패션산업이 침체한 가운데 거둔 성과여서 의미가 있다.

 
최근 패션업계의 화두는 골프웨어다.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야외 스포츠인 골프가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LF나 한섬 등 대기업들이 최근 잇따라 골프웨어 브랜드를 신규 론칭하는 배경이다. 그러나 이미 시장이 과포화 상태고, 비싼 해외 럭셔리 브랜드를 선호하는 골프 인구의 특성 때문에 외연 확장이 쉽지 않다.
 
휠라코리아의 지주사 휠라홀딩스는 이미 지난 2011년 '타이틀리스트' 브랜드를 가진 세계적인 골프 기업 아쿠쉬네트를 인수했다. 휠라코리아는 골프 붐과 함께 타이틀리스트의 포트폴리오를 어패럴까지 확장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실적이 대변한다. 휠라홀딩스는 아쿠쉬네트의 선전 덕분에 지난해 매출 3조1288억원, 영업이익 3410억원을 달성했다. 올해도 선전은 이어진다. 휠라홀딩스의 올 1분기 매출은 9883억원으로 전년(7900억원)보다 25.1%가량 상승했다. 타이틀리스트와 휠라의 자체 브랜드 '휠라골프' 영향이다. 
 
업계는 휠라홀딩스가 올 2분기에도 전체 매출액이 9200억원을 웃돌며 전년 동기 대비 48%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성공 사례는 더 있다. 휠라코리아는 브랜드를 글로벌급으로 키우겠다면서 2019년 10월 BTS를 모델로 발탁했다. 당시 업계 안팎에서는 BTS의 모델 선정을 반기면서도 높은 몸값을 거론하며 우려를 표했다. 

 
그러나 BTS는 휠라코리아와 계약한 뒤 1년 만에 '다이너마이트'로 한국 가수 사상 첫 빌보드 핫100 1위에 올랐다. BTS가 착용하는 휠라의 제품들은 대부분 동났고, 휠라 브랜드 이미지도 높아졌다. 지난 12일 휠라 공식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BTS 멤버들의 110주년 기념 광고 영상은 업로드된 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19만회를 넘겼다. 
 
윤윤수 휠라코리아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강동구 휠라 본사에서 열린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는 물론 생활방식의 변화가 극심한 때다. 스포츠 패션업계에 일고 있는 '패러다임 시프트'에 기민하게 대응하자"고 주문했다. 

 
업계 관계자는 "휠라코리아가 아쿠쉬네트를 인수하고, BTS를 모델로 발탁할 때 업계 안팎에서 많은 우려가 있었다"며 "선제적으로 시장을 읽고 움직인 덕분에 코로나19 속에서도 휠라코리아가 선전하고 있다. 휠라코리아가 창립 30년을 맞아 전성기를 연 비결이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