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아웃백 품는다…인수 우선협상자 선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0 15:19

안민구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bhc그룹이 패밀리 레스토랑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이하 아웃백)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아웃백의 최대주주인 국내 사모펀드(PEF)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는 20일 bhc그룹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아웃백스테이크 인수전에는 bhc와 대신 컨소시엄 등 2곳이 참여했다. 인수 대상은 아웃백 지분 100%다. 거래금액은 2000억원대로 추산된다. 매각 주관사는 크레디트스위스(CS)다.
 
2013년 제너시스BBQ 그룹에서 분리 독립한 bhc는 이듬해 창고43을 시작으로 순댓국 전문점 ‘큰맘할매순대국’과 소고기 전문점 ‘그램그램’을 차례로 인수하며 몸집을 키워왔다.
 
아웃백은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매출액이 전년 대비 17% 증가한 297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37억원으로 전년(167억원) 대비 42% 성장했다. 2016년 570억원에 아웃백을 인수한 스카이레이크는 이번 매각이 성사되면 인수 금액의 4배가량의 이익을 남기게 된다.
 
bhc그룹 관계자는 “우선협상대상자 통보를 받은 것은 맞다”면서 “다만 딜(매매계약) 관련 세부적인 내용은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