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샤·네이처리퍼블릭…K뷰티 이끌던 1세대 원브랜드숍 '존폐 기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2 07:00

서지영 기자

2017년 이후 지속적인 매장 감축…매장 있지만 문 닫은 곳 수두룩
사드 보복 후폭풍 → 코로나19 4차 대유행까지
K뷰티 산업 일으킨 1세대 '원브랜드숍' 고사 직전

 
.

.

 
K뷰티 산업을 이끌어 온 1세대 원브랜드숍이 존폐 갈림길에 섰다. 사드 후폭풍에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사실상 인공호흡기만 단 신세다. 매년 적자 폭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오프라인 매장은 명맥만 유지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인건비도 나오지 않는다면서 문을 잠근 매장이 허다하다. 업계는 "이대로 가다가는 원브랜드숍이 사라질 것"이라고 우려한다. 

 


그 많던 원브랜드숍 어디로 
 
2~3년 전까지만 해도 명동과 홍대 등 주요 상권을 점령했던 원브랜드숍이 줄이어 폐점하고 있다. 
 
21일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에 따르면 1세대 원브랜드숍인 '미샤'는 2018년 가맹점수가 304개에 달했으나 작년에는 214개로 약 30% 줄었다. 2020년 미샤의 계약종료 매장은 48곳에 달했다. 미샤는 2002년 설립된 국내 최초 화장품 원브랜드숍으로 한때 매장 수가 800여 개에 달했다. 
 
또 다른 원브랜드숍인 '네이처리퍼블릭'도 비슷한 상황이다. 2018년 247개였던 매장은 지난해 139곳으로 44%가량 줄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최근 3년간 매년 계약이 종료된 매장이 50~60곳으로 지속해서 외형이 쪼그라들었다. 
 
'토리모리'와 '스킨푸드'의 사정은 더 딱하다. 토니모리는 2018년 318개의 매장이 3년 만에 223개가 됐다. 지난해 계약 종료된 매장은 80개로 최대치를 찍었다. 스킨푸드는 2018년 228개던 매장 숫자가 2019년 102개, 작년 66개로 가파르게 떨어졌다. 한때 길거리를 가득 채웠던 원브랜드 매장은 이제는 찾아보기 힘들다.  
 
영업손실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미샤 운영사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2019년보다 27.9% 줄어든 3044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660억원이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작년 203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이는 전년에 기록한 영업손실액 128억원보다 대폭 확대된 규모다. 토니모리는 2020년에 전년보다 34.05% 감소한 113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255억원이었다.
 
그야말로 고사 직전이다. 업계 관계자는 "원브랜드숍은 세계에서도 굉장히 드문 모델이다. 한 개의 브랜드로 오프라인 매장을 꾸리고, 모든 화장품 라인을 갖춘 독특한 형태로 K뷰티라는 신산업 군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경쟁이 심화한 가운데 관광객에만 의존하다가 중국 사드 보복에 이어 코로나19까지 덮치면서 오프라인 매장은 철수 수순을 밟는다고 봐도 될 지경이다"고 말했다.  
  
.

.

 


개점휴업…간판 바꾸고, 신사업 찾기도 
 
업계 관계자들은 공정위에 공개된 매장 자료와 실제는 차이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간판은 내걸었으나 문을 닫은 곳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매장을 열면 인건비와 각종 유지 비용이 투입된다. 하지만 장사를 하지 않으면 임대료는 나가도 유지 비용은 절감된다. 코로나19로 개점휴업한 원브랜드 매장이 늘어나고 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명동과 홍대, 신촌 등의 상권은 매달 임대료를 내면서도 문을 닫은 곳이 적지 않다"며 "주요 상권에 배치된 직원은 중국어와 영어, 일본어를 자유롭게 구사하면서 제품을 판매하는 고급 인력이다. 어지간한 월급쟁이보다 받아가는 월급이 더 많다"고 했다.  
 
장사가 안되자 이름만 바꿔 론칭을 거듭하는 뷰티 기업도 있다.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가 대표적이다. 
에이블씨엔씨는 2019년 종합 화장품 플랫폼을 지향한다면 '눙크'를 론칭했다. 2017년 에이블씨엔씨를 인수한 사모펀드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는 종전 미샤 매장을 리뉴얼해 수년 안에 눙크를 100호까지 확대하겠다고 큰소리를 쳤다. 그러면서 유상증자로 확보한 1500억원 중 일부를 눙크에 투자했다. 
 
결과는 참담했다. 포털 사이트에서 눙크 매장을 검색하면 현재 전국에서 운영되는 매장은 20개가 채 되지 않는다. 에이블씨엔씨는 눙크 매출이 신통치 않자 지난해 9월 눙크의 간판명을 '미샤 플러스'로 바꿔 달았다. 최근 3년 사이에 플랫폼 이름 바꾸는 것만 세 번째다.  
화장품이 팔리지 않자 뷰티 대신 다른 사업에 손을 대는 기업도 있다. 토니모리는 반려동물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지난해 3월 사료 제조·유통 업체 '오션'을 인수했다. 토니모리 측은 "토니모리의 온라인몰에서 오션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원브랜드는 해당 브랜드가 전부다. 오프라인을 특화해 번영하다가 코로나19로 매장 문을 닫고 있다"며 "플랫폼을 온라인으로 이동한다지만, 대기업 브랜드나 인디 브랜드보다 점유율이 떨어진다. 코로나 사태가 더 길어지면 브랜드 자체를 철수하는 1세대 원브랜드숍도 생겨날 것이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