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 숲’에 갇힌 김학범호, 도쿄올림픽 첫 경기 내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3 07:49

조별리그 뉴질랜드에 0-1 패배

황의조 선수가 22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조별 리그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황의조 선수가 22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조별 리그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올림픽 사상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첫 경기에서 덜미를 잡혔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졌다. 후반 26분 크리스 우드(30·번리)에게 한 방을 얻어맞았다. 정태욱(대구) 맞고 굴절된 공을 문전에 있던 우드가 차 넣었다. 처음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이 인정됐다.
 
한국은 시종일관 몰아붙였지만 ‘장신 숲’에서 헤어 나오지 못했다. 뉴질랜드에는 윈스턴 리드(25·웨스트햄) 등 1m90㎝ 이상의 선수만 4명 있었다. 뉴질랜드는 수비 5명을 세우는 ‘파이브 백’으로 나섰다. 한국의 역습을 막기 위한 전략이었다. 한국은 슈팅을 12개(유효슈팅 2개)나 쐈으나 득점하지 못했다. 반면에 뉴질랜드는 슈팅 두 개로 한 골을 만들었다.
 
‘와일드카드(25세 이상 선수) 싸움’에서 갈렸다. 뉴질랜드 수비수 리드는 마치 ‘벽’ 같았다. 후반 22분 이동경(울산)이 중거리 슛을 리드가 골키퍼 앞에서 걷어냈다. 프리미어리그 번리의 공격수 우드는 한 방을 보여줬다. 반면에 한국의 황의조(보르도)와 권창훈(수원)은 해결사 역할을 해주지 못했다. 와일드카드 박지수(상무)는 벤치에서 대기했고, 대신 중앙수비수 정태욱(대구)과 이상민(이랜드)이 선발 출전했다.
 
황의조는 “상대에게 찬스 한 번을 주고 한 골을 먹어 아쉽다. 여러 상황을 대비했지만, 상대 수비가 처음부터 밑으로 내려설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