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따뜻한 매너' 화제..."도시락 맛있게 먹고 있습니다 ♥" 영양사에 직접 메시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3 11:30

이은경 기자
21일 도쿄 현지에서 적응 훈련 중인 김연경.  연합뉴스

21일 도쿄 현지에서 적응 훈련 중인 김연경. 연합뉴스

 
여자 배구 대표팀의 주장 김연경(31)이 도쿄 현지에서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선수들에게 도시락을 챙겨주는 영양사에게 직접 카톡 메시지를 보내며 따뜻한 마음씀씀이를 보여준 게 공개됐다. 
 
MBN 유튜브채널 '온마이크'는 22일 게재한 영상에서 도쿄의 한국 선수촌 급식지원센터 현장을 소개했다. 
 
대한체육회는 도쿄올림픽 조직위 측이 후쿠시마산 식재료를 쓴다는 것을 우려해 한국 선수들에게만 별도로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문 조리사, 영양사 등 총 24명이 도쿄에 갔다. 한국 대표 선수들이 먹을 식사를 만들기 위한 가건물이 설치되고, 훈련장에 가는 선수들에게 맞춤 도시락을 배달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는 한국 대표 선수들은 도시락과 맞춤 한식 서비스에 크게 만족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 채널에서 한정숙 급식지원센터 영양사는 "급식 지원으로 나오면 상당히 많은 어려움이 있는데, 선수들이 맛있게 먹어서 힘이 된다, 힘내겠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응원해 줄 때 굉장히 기쁘다"고 인터뷰했다. 
 
한정숙 영양사가 특별히 밝힌 사연에 따르면, 한국 선수단 최고 스타 플레이어라 할 수 있는 '배구 여제' 김연경은 직접 카톡 메시지를 보내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연경은 "저희 이제 연습 끝났어요! 도시락 아주 맛있게 먹고 있습니다! 먹고 힘낼게요"라며 하트 이모티콘을 보내왔다.  
 
김연경은 도쿄올림픽을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밝히며, 반드시 메달을 따내겠다는 굳은 각오를 밝힌 바 있다. 
 
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