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스타벅스 지분 17.5% 추가 인수…"기존대로 운영"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7 13:07

안민구 기자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커피코리아의 지분을 추가 인수한다.

 
이마트는 27일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보유하고 있던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지분 50% 중 17.5%를 추가 인수한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4742억원이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신세계그룹의 이마트와 스타벅스 미국 본사인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50대 50으로 설립한 회사다.
 
이번 인수로 이마트는 기존 지분 50%를 포함해 모두 67.5%를 보유하게 됐다.
 
나머지 지분 32.5%는 싱가포르 국부 펀드인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인수한다.
 
앞으로 스타벅스코리아는 기존대로 운영된다. 고객 서비스와 직원 처우도 변함없이 유지된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지난 1999년 이대 앞에 한국 스타벅스 1호점을 연 이후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발전시켜왔고, 향후 한국시장에서의 새로운 성장을 위한 다양한 논의 끝에 추가 지분 인수를 결정했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스타벅스코리아 상장설과 관련해 이번 인수 계약에서 상장 관련 조항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