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첫 여자 金 로하스, “페이스북 알고리즘 통해 코치 만나...인생 전환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2 13:11

서지수 기자
여자 세단뛰기 기록을 새로 쓴 율리마르 로하스(베네수엘라). 사진=게티이미지

여자 세단뛰기 기록을 새로 쓴 율리마르 로하스(베네수엘라). 사진=게티이미지

 
율리마르 로하스(베네수엘라)가 여자 세단뛰기 세계기록을 세우며 베네수엘라 사상 첫 여성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1일(한국시간) 로하스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세단뛰기에서 15.67m로 날아오르며 세계기록을 세웠다. 종전까지는 이네사 크라베츠(우크라이나)가 1995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세운 15.50m가 세계기록이었지만, 로하스가 이를 넘어섰다.  
 
이로써 지난 2016 리우올림픽 여자 세단뛰기에서 은메달을 따 베네수엘라에 첫 육상 종목 올림픽 메달을 안긴 로하스가 또다시 베네수엘라에 영광의 기쁨을 안겼다.  
 
게다가 로하스는 동성애자로 이번 올림픽에서 변화를 주도하는 LGBTQ(동성애자·양성애자·성전환자 등의 성 소수자) 선수이기에 그 의미가 크다. 이에 외신은 로하스의 금메달에 극찬을 보내고 있다.  
 
영국 가디언은 2일 로하스가 올림픽 역사에 기록을 세웠다고 극찬하면서 그녀의 일화를 소개했다. 로하스가 국가대표 선수로 발돋움하게 된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이 페이스북 알고리즘이라는 일화다.
 
로하스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에 출전해 세계기록을 세운 것은 운명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 승리의 주역은 이반 페드로소 코치다. 그를 만난 것이 내 인생의 전환점이라고 할 수 있다. 내 인생의 전환점을 열어준 것은 페이스북의 알고리즘이다. 페이스북을 통해 이반을 만나게 됐고, 방금 세계 기록을 깨면서 올림픽 금메달을 땄다. 정말 값지다.”며 감격을 전했다.
 
이반 페드로소는 쿠바 전직 육상 선수다. 그는 1997년부터 2001년까지 모든 주요 대회를 석권하며 멀리뛰기의 강자로 이름을 날렸다.
 
하지만 유독 올림픽과는 거리가 먼 페드로소였다. 페드로소는 19세의 나이에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출전했지만, 4위에 그치며 메달을 거머쥐지 못했다. 이후 올림픽에선 부상 문제로 이렇다 할 경기 성적을 내지 못했고, 2004 올림픽에선 7위에 머물렀다.
 
한편 로하스는 자신이 베네수엘라 최초의 여성 금메달리스트라는 말에 자신을 기점으로 더 많은 여성 선수들이 활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로하스는 “내가 우리나라에서 최초의 여성 금메달리스트가 됐다는 말은, 오로지 나 자신을 위해서 등장한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나를 통해 여성 선수들이 메달을 거머쥐는 문이 열리고 있었으면 좋겠다. 더 많은 사람에게 기회가 주어질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서지수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