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표현 제재하는 IOC, 히로시마 묵념 요청 거부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2 14:04

차승윤 기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게티이미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게티이미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올림픽 기간 중인 6일 히로시마 원폭의 날 묵념 요청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2일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1일 IOC가 히로시마 원폭의 날인 6일 선수나 대회 관계자에게 묵념을 요청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지난달 28일 마쓰이 가즈미 히로시마 시장이 서면을 통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묵념을 요청했다”라며 “바흐는 지난달 16일 히로시마를 방문해 평화기념공원 원폭위령비에 헌화한 뒤 올림픽이 평화의 미래를 향한 희망의 빛이라고 말한 바 있다”라고 전했다. 당시 마쓰이 시장은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원폭의 실체를 알게 되기를 바란다”라며 묵념을 요청했지만 IOC는 불참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IOC는 묵념 대신 폐회식으로 히로시마 원폭 피해자 추모를 대신할 전망이다. 로이터는 다카야 마사 조직위원회 대변인을 인용해 “IOC는 지난 2016 리우올림픽 폐회식에서 역사의 참담함과 여러 가지 사연으로 세상을 떠난 이들을 추모하는 프로그램을 포함했다”라며 “히로시마 피해자들에 관한 내용도 8일 폐회식에서 공유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IOC는 정치적 표현 금지를 놓고 끊임없이 논란을 겪고 있다.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현한 도쿄올림픽 홈페이지를 시작으로 이순신 현수막, 욱일기 사용, 선수들의 시상대 정치적 표현 등이 나오면서 규정의 합리성, 일관성에 대한 비판을 받고 있다.
 
차승윤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